사사기 5:20-21

삿 5:20-21 별들이 하늘에서부터 싸우되 그들이 다니는 길에서 시스라와 싸웠도다 기손 강은 그 무리를 표류시켰으니 이 기손 강은 옛 강이라 내 영혼아 네가 힘 있는 자를 밟았도다



드보라의 노래는 미리암의 노래를 연상시킨다. 하나님에 대한 찬양이며, 하나님께서 하신 일에 대한 감사다. 하나님의 뜻을 좇아 자연 현상 조차도 이스라엘을 도왔음을 고백한다. 이런 자연 현상들은 가나안 사람들에겐 우상의 활동으로 간주되었던 것들이다. 하나님의 개입은 그런 모든 것들을 무력화시켰다. 찬양은 하나님의 주권을 확인하며 선포하여 하나님께서 이루신 일들을 분별케 한다.


욥의 시련에서 배울 수 있었던 것 중 하나는 평소 하나님께서 욥을 울타리로 두르셨다는 사실이다(욥 1:10). 사탄이 먼저 인정한 사실이다. 잠시 그 울타리가 거두어졌을 때 생긴 일들은 끔찍했다. 이로써 참된 신자에게 행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이 드러났다. 평소엔 울타리로 두르시다가 싸움의 날엔 하늘의 별들과 강의 물길도 동원하신다는 것이다. 드보라처럼 신뢰함으로 나선 데 대한 열매이기도 하다.


별들과 기손 강이 나를 위해 싸워준 일들이 수두룩하다. 뭔가 거대하고 위대한 손을 느끼게 했던 승리의 기억들이 그렇다. 찬양의 유무는 중요하다. 승리가 있는 곳에 찬양이 있는데, 종종 찬양 자체가 승리를 부르기도 한다. 믿음이 표시되기 때문이다. 항상 기뻐하라 하셨는데 그 표현 방식이 찬양이다. 환경의 어떠함을 넘어서 그 환경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함이 귀하다. 다시 튜닝에 들어가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