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5:20-21

삿 5:20-21 별들이 하늘에서부터 싸우되 그들이 다니는 길에서 시스라와 싸웠도다 기손 강은 그 무리를 표류시켰으니 이 기손 강은 옛 강이라 내 영혼아 네가 힘 있는 자를 밟았도다



드보라의 노래는 미리암의 노래를 연상시킨다. 하나님에 대한 찬양이며, 하나님께서 하신 일에 대한 감사다. 하나님의 뜻을 좇아 자연 현상 조차도 이스라엘을 도왔음을 고백한다. 이런 자연 현상들은 가나안 사람들에겐 우상의 활동으로 간주되었던 것들이다. 하나님의 개입은 그런 모든 것들을 무력화시켰다. 찬양은 하나님의 주권을 확인하며 선포하여 하나님께서 이루신 일들을 분별케 한다.


욥의 시련에서 배울 수 있었던 것 중 하나는 평소 하나님께서 욥을 울타리로 두르셨다는 사실이다(욥 1:10). 사탄이 먼저 인정한 사실이다. 잠시 그 울타리가 거두어졌을 때 생긴 일들은 끔찍했다. 이로써 참된 신자에게 행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이 드러났다. 평소엔 울타리로 두르시다가 싸움의 날엔 하늘의 별들과 강의 물길도 동원하신다는 것이다. 드보라처럼 신뢰함으로 나선 데 대한 열매이기도 하다.


별들과 기손 강이 나를 위해 싸워준 일들이 수두룩하다. 뭔가 거대하고 위대한 손을 느끼게 했던 승리의 기억들이 그렇다. 찬양의 유무는 중요하다. 승리가 있는 곳에 찬양이 있는데, 종종 찬양 자체가 승리를 부르기도 한다. 믿음이 표시되기 때문이다. 항상 기뻐하라 하셨는데 그 표현 방식이 찬양이다. 환경의 어떠함을 넘어서 그 환경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함이 귀하다. 다시 튜닝에 들어가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