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5:20-21

삿 5:20-21 별들이 하늘에서부터 싸우되 그들이 다니는 길에서 시스라와 싸웠도다 기손 강은 그 무리를 표류시켰으니 이 기손 강은 옛 강이라 내 영혼아 네가 힘 있는 자를 밟았도다



드보라의 노래는 미리암의 노래를 연상시킨다. 하나님에 대한 찬양이며, 하나님께서 하신 일에 대한 감사다. 하나님의 뜻을 좇아 자연 현상 조차도 이스라엘을 도왔음을 고백한다. 이런 자연 현상들은 가나안 사람들에겐 우상의 활동으로 간주되었던 것들이다. 하나님의 개입은 그런 모든 것들을 무력화시켰다. 찬양은 하나님의 주권을 확인하며 선포하여 하나님께서 이루신 일들을 분별케 한다.


욥의 시련에서 배울 수 있었던 것 중 하나는 평소 하나님께서 욥을 울타리로 두르셨다는 사실이다(욥 1:10). 사탄이 먼저 인정한 사실이다. 잠시 그 울타리가 거두어졌을 때 생긴 일들은 끔찍했다. 이로써 참된 신자에게 행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이 드러났다. 평소엔 울타리로 두르시다가 싸움의 날엔 하늘의 별들과 강의 물길도 동원하신다는 것이다. 드보라처럼 신뢰함으로 나선 데 대한 열매이기도 하다.


별들과 기손 강이 나를 위해 싸워준 일들이 수두룩하다. 뭔가 거대하고 위대한 손을 느끼게 했던 승리의 기억들이 그렇다. 찬양의 유무는 중요하다. 승리가 있는 곳에 찬양이 있는데, 종종 찬양 자체가 승리를 부르기도 한다. 믿음이 표시되기 때문이다. 항상 기뻐하라 하셨는데 그 표현 방식이 찬양이다. 환경의 어떠함을 넘어서 그 환경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함이 귀하다. 다시 튜닝에 들어가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