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가나안에 대한 당신의 생각을 미리 알려주신 바 있다. 창 15:16 ‘네 자손은 사대 만에 이 땅으로 돌아오리니 이는 아모리 족속의 죄악이 아직 가득 차지 아니함이니라 하시더니’


여호수아의 정복 타이밍은 가나안 원주민을 대표하는 아모리족의 죄악이 꽉 찼을 때에 맞춰진 셈이다. 하나님은 가나안 땅에 하나님의 법이 적용되기 원하셨고 하나님을 향한 예배가 충만하길 원하셨다. 하나님의 의와 죄는 공존할 수 없다. 원주민들에 대한 진멸 명령은 죄악의 정화라는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 그릇에 묻은 오물 일부를 일부러 남겨놓으며 설거지를 하는 사람이 없는 것과 같다.


죄와 육신은 남기는 게 아니라 죽여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남아 있는 만큼 대가치룸을 피할 수 없다. 가나안 땅의 남은 원주민은 가시가 되었고 그들이 섬긴 우상은 올무가 된다. 사사시대와 왕국시대 내내 벌어진 일이다. 내 인생의 부대낌 중에 적지않은 부분이 이런 데서 온다. 대부분 주변을 문제삼지만 사실 상 내 안에 원인이 있는 것이다. 오늘은 그간 타협한 부분이나 적당히 얼버무린 부분들이 없는지를 살펴야 한다. 내 안에 박힌 가시를 빼내는 일과 같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