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20:1-3

시 20:1-3 환난 날에 여호와께서 네게 응답하시고 야곱의 하나님의 이름이 너를 높이 드시며 성소에서 너를 도와 주시고 시온에서 너를 붙드시며 네 모든 소제를 기억하시며 네 번제를 받아 주시기를 원하노라 (셀라)



본문은 ‘왕의 시편’으로 왕을 향한 축복과 기원을 담고 있다. 이스라엘의 왕의 직임은 당시 중근동 지역의 왕직과 개념이 달랐다. 주변의 왕들은 지배자 개념이었지만 이스라엘의 왕은 대리자 개념이었다. 하나님을 대리하여 하나님의 백성을 보호하고 대적을 물리치는 위임의 직분이었다.


환난 날은 아무래도 전쟁의 때이다. 군비를 갖추고 힘을 키워 유사시를 대비해야 했지만 가장 중요한 준비는 하나님과의 관계였다. 지혜와 능력의 근원이신 하나님이 전략과 전술을 공급하시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종종 하나님은 하나님만이 하실 수 있는 방식으로 직접 대적들을 손보기도 하셨다.


전장의 승패가 성소에 달려 있었다. 평소에 드리는 희생제물로 인해 대적에게 희생당하지 않게 하신다. 평소에 성소에 나아가 하나님에게 무릎꿇으니 세상에 무릎 꿇을 일이 없게 하신다. 하나님에게 신실했던 왕들은 하나님께로부터 직간접적인 보호를 받으며 나라의 안녕을 지킬 수 있었다.


참된 신자는 왕같은 제사장이다. 가정과 일터 등, 죄와 저주로부터 각자가 지켜야 할 영역이 있다. 성소로부터 도우시는 하나님을 신실하게 섬기는 영성이 강력한 무기이다. 오늘도 그 무기를 챙겨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