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9:42-43

출 39:42-43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이스라엘 자손이 모든 역사를 마치매 모세가 그 마친 모든 것을 본즉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대로 되었으므로 모세가 그들에게 축복하였더라



성막 건조는 여호와께서 명령하신 대로 지어졌다. 하나님은 식양을 보여주셨고 모세와 백성은 인력과 자재를 마련하여 힘썼다. 우선 하나님께서 성막의 식양, 즉 설계도를 보여주신 것 자체가 은혜다. 이스라엘은 죄와 저주로 가득한 세상에서 하나님 나라와 연결되는 은총을 입은 것이다.


성막은 창조주 하나님께서 이스라엘과 늘 함께 하시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열방 가운데서 영원과 연결된 민족으로 이스라엘이 선택을 받았고 그 연결점의 증거로 성막을 두셨다. 그 성막은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지어져야 했다. 명령대로 하지 않으면 금송아지 버전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아론과 백성은 금송아지를 만들고 그들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낸 신이라 부른 적이 있다(출 32:4). 끈질긴 본성적 부패함이다. 훗날 이스라엘은 모세가 장대에 매달았던 놋뱀을 몰래 챙겨 히스기야 시절까지 우상으로 섬겼다. 여호와의 명령에서 벗어날 때 이런 일은 얼마든지 반복 가능성이 있다.


신자는 평생 마음 성전을 지어간다. 중요한 건 하나님의 명령대로 하는가이다. 내내 여호수아나 다니엘이나 느헤미야 같은 선배를 보고 따름이 중요한 이유다. 그들은 일상에서 영성으로 충만한 삶을 살았다. 오늘은 먼저 명령에 해당되지 않는 부분부터 살펴 정리해보려 한다. 보수작업인 셈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