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 39:25-26

출 39:25-26 순금으로 방울을 만들어 그 옷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석류 사이사이에 달되 방울과 석류를 서로 간격을 두고 번갈아 그 옷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달았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에봇 밑자락에 순금 방울을 석류 장식 사이에 달라 하신다. 출 28장에는 이 방울의 기능이 소개된다.

출 28:35 ‘아론이 입고 여호와를 섬기러 성소에 들어갈 때와 성소에서 나올 때에 그 소리가 들릴 것이라 그리하면 그가 죽지 아니하리라’ 대제사장이 일년 일차 지성소에 들어가는 절기가 대속죄일이다. 들어가기 전 여러차례의 속죄제사를 드린다. 속죄가 온전치 않으면 하나님의 임재를 감당할 수 없어 죽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방울은 대제사장이 지성소 안에서 직무를 계속 감당하고 있는지를 감잡게 한다. 소리가 나지 않는다는 것은 그가 죽었음을 의미한다. 전승에 의하면 대제사장이 성소에 들어갈 때 발목에 밧줄을 매었다고 전해지는데, 죽었을 경우 시신을 끌어내기 위해서였다고 전해진다. 선지자 이사야가 영안이 열려 보좌에 계신 하나님을 뵈었을 때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다’고 탄식한 이유와 맥이 같다(사 6:5).


간혹 예배나 집회를 인도할 때 임재의 밀도가 꽉 차듯 느껴질 때가 있다. 어김없이 따라오는 현상은 애통함이다. 임재의 빛 가운데 각자의 어떠함이 그대로 직관되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뵌다는 것은 이렇게 장중하며 진중한 일이다. 이는 역으로 우리가 임재를 잘 체험하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한다. 그 은총을 감당할만큼 성결하거나 구별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스라엘이 지성소에 들어가는 날이 대속죄일이었다. 오늘 내 삶의 어느 부분에 정화가 절실한지를 여쭙는다. 방울 소리를 사모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