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9:17-18

시 9:17-18 악인들이 스올로 돌아감이여 하나님을 잊어버린 모든 이방 나라들이 그리하리로다 궁핍한 자가 항상 잊어버림을 당하지 아니함이여 가난한 자들이 영원히 실망하지 아니하리로다



이스라엘이 극복해야 했던 딜레마가 비교의식이었다. 여호와를 섬기는 자기네는 늘 약소국이고 우상을 섬기는 이방나라들은 강대국이라는 현실구도 때문이었다. 그들을 괴롭혔던, 또 그들이 상대해야 했던 나라들이 앗수르, 바벨론, 페르시아 등이었다. 이런 구도에서 현세적인 관점에만 머문다면 혼선은 피하기 힘들다. 이것이 선민으로 택함받았음에도 우상숭배에 빠져들어간 이유다.


그러나 영생의 관점을 가진다면 문제는 달라진다. 왜 인간이 존재하게 되었는지, 그 존재의 목적은 무엇인지에 대한 근본적 성찰과 함께 창조로부터 종말에 이르는 하나님의 섭리를 깨닫게 되면 구름은 거두어진다. 이것이 초대교회 성도들로 하여금 로마제국의 핍박 가운데서도 믿음을 지키게 한 기초다. 그네들은 궁핍과 가난속에서도 영생을 소망하며 짧은 인생을 넘어 하나님 나라를 살아갔다.


악인과 이방나라들은 심판을 받고 스올로 돌아갈 것이다. 하나님은 당신을 모르는 악인들의 형통을 부러워말라 하신다. 참된 신자는 중생하고 부름받은 그 때로부터 삶의 질이 달라진다. 소명 수준의 삶이다. 하나님과 하나님 나라를 증거하는 소명이며 세상을 부러워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변화시켜 나가는 삶이다. 세상이 내 안에 흘러들어오게 하지 말고 내 안에 열린 영생이 흘러나가게 해야 한다. 영원히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