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6:13-14

출 16:13-14 저녁에는 메추라기가 와서 진에 덮이고 아침에는 이슬이 진 주위에 있더니 그 이슬이 마른 후에 광야 지면에 작고 둥글며 서리 같이 가는 것이 있는지라



매일 아침 하늘에서 만나가 내려졌다. 길갈에 도착하여 현지의 곡물을 먹기 직전까지 40년 간 내려졌다. 이 백만 명 인구의 40년 식량문제가 이렇게 해결되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그렇게 원망 불평하며 속을 상하게 하였어도 그 다음 날도, 또 그 다음 날도 만나를 내려주셨다.


불순종해서 죽어갔던 나답이나 아비후, 고라나 다단도 죽는 날 아침에는 그 만나를 먹었을 것이다. 그들은 아침에 거둔 만나를 먹고 그 만나를 주신 하나님에게 저항했다. 기막힌 아이러니다. 사실 살펴보면 남 얘기가 아니라 나의 이야기다. 여러 방식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게 하시는 은혜를 입고도 삶에 대해서, 현실에 대해서 마음에 안든다고 굼시렁하거나 불평을 늘어놓는 내 모습이 꼭 그렇다.


만나는 어제도 오늘도 내렸다. 내일도 내릴 것이다. 그러니 주어진 소임을 다하면 될 뿐이다. 한 사람에 한 오멜로 지정하셨으니 내 삶에도 하나님께서 정하신 양이 있을 터이다. 바울도 분량을 말했다.

롬 12:3 내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너희 각 사람에게 말하노니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말고 오직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나누어 주신 믿음의 분량대로 지혜롭게 생각하라


성령을 통해 주신 비전이나 마음의 소원(빌 2:13), 레마의 감동도 내게 주신 분량이다. 그 분량 잘 챙기는 것만도 성공적인 신앙인생을 살았다 할 수 있을 것이다. 매일의 만나에 감사하며 분량을 챙겨나가야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