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6:13-14

출 16:13-14 저녁에는 메추라기가 와서 진에 덮이고 아침에는 이슬이 진 주위에 있더니 그 이슬이 마른 후에 광야 지면에 작고 둥글며 서리 같이 가는 것이 있는지라



매일 아침 하늘에서 만나가 내려졌다. 길갈에 도착하여 현지의 곡물을 먹기 직전까지 40년 간 내려졌다. 이 백만 명 인구의 40년 식량문제가 이렇게 해결되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그렇게 원망 불평하며 속을 상하게 하였어도 그 다음 날도, 또 그 다음 날도 만나를 내려주셨다.


불순종해서 죽어갔던 나답이나 아비후, 고라나 다단도 죽는 날 아침에는 그 만나를 먹었을 것이다. 그들은 아침에 거둔 만나를 먹고 그 만나를 주신 하나님에게 저항했다. 기막힌 아이러니다. 사실 살펴보면 남 얘기가 아니라 나의 이야기다. 여러 방식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게 하시는 은혜를 입고도 삶에 대해서, 현실에 대해서 마음에 안든다고 굼시렁하거나 불평을 늘어놓는 내 모습이 꼭 그렇다.


만나는 어제도 오늘도 내렸다. 내일도 내릴 것이다. 그러니 주어진 소임을 다하면 될 뿐이다. 한 사람에 한 오멜로 지정하셨으니 내 삶에도 하나님께서 정하신 양이 있을 터이다. 바울도 분량을 말했다.

롬 12:3 내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너희 각 사람에게 말하노니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말고 오직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나누어 주신 믿음의 분량대로 지혜롭게 생각하라


성령을 통해 주신 비전이나 마음의 소원(빌 2:13), 레마의 감동도 내게 주신 분량이다. 그 분량 잘 챙기는 것만도 성공적인 신앙인생을 살았다 할 수 있을 것이다. 매일의 만나에 감사하며 분량을 챙겨나가야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