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출애굽기 16:13-14

출 16:13-14 저녁에는 메추라기가 와서 진에 덮이고 아침에는 이슬이 진 주위에 있더니 그 이슬이 마른 후에 광야 지면에 작고 둥글며 서리 같이 가는 것이 있는지라



매일 아침 하늘에서 만나가 내려졌다. 길갈에 도착하여 현지의 곡물을 먹기 직전까지 40년 간 내려졌다. 이 백만 명 인구의 40년 식량문제가 이렇게 해결되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그렇게 원망 불평하며 속을 상하게 하였어도 그 다음 날도, 또 그 다음 날도 만나를 내려주셨다.


불순종해서 죽어갔던 나답이나 아비후, 고라나 다단도 죽는 날 아침에는 그 만나를 먹었을 것이다. 그들은 아침에 거둔 만나를 먹고 그 만나를 주신 하나님에게 저항했다. 기막힌 아이러니다. 사실 살펴보면 남 얘기가 아니라 나의 이야기다. 여러 방식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게 하시는 은혜를 입고도 삶에 대해서, 현실에 대해서 마음에 안든다고 굼시렁하거나 불평을 늘어놓는 내 모습이 꼭 그렇다.


만나는 어제도 오늘도 내렸다. 내일도 내릴 것이다. 그러니 주어진 소임을 다하면 될 뿐이다. 한 사람에 한 오멜로 지정하셨으니 내 삶에도 하나님께서 정하신 양이 있을 터이다. 바울도 분량을 말했다.

롬 12:3 내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너희 각 사람에게 말하노니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말고 오직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나누어 주신 믿음의 분량대로 지혜롭게 생각하라


성령을 통해 주신 비전이나 마음의 소원(빌 2:13), 레마의 감동도 내게 주신 분량이다. 그 분량 잘 챙기는 것만도 성공적인 신앙인생을 살았다 할 수 있을 것이다. 매일의 만나에 감사하며 분량을 챙겨나가야겠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