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3:2

마 23:26 눈 먼 바리새인이여 너는 먼저 안을 깨끗이 하라 그리하면 겉도 깨끗하리라


바리새인과 현대교회의 공통분모 중 하나가 눈 멀었다는 것이다. 계시록의 일곱 교회 중 마지막에 언급된 라오디게아교회는 교회사적으로 현대교회를 상징한다. 그 교회의 특징 중 하나가 눈 먼 것이다.

계 3:17 네가 말하기를 나는 부자라 부요하여 부족한 것이 없다 하나 네 곤고한 것과 가련한 것과 가난한 것과 눈 먼 것과 벌거벗은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바리새인들은 행위 차원에서 자신들을 괜찮은 존재로 생각했다. 현대 교인들은 외형으로 자신을 괜찮은 존재로 생각한다. 적어도 둘 다 겉은 괜찮아 보였다. 하나님의 관점은 아니었다. 둘 다 질타의 대상이었고 그 점에서 충격이었을 것이다. 바리새와 현대교회는 대단한 착각에 빠져 있는 나르시스트들이다.


가장 절박한 과제는 안을 깨끗하게 하는 것이다. 예수님은 그것을 자기부인이라 하셨고 바울은 자기를 죽음에 내어 줌이라 했다. 이 과정을 거치든지 아니면 최소한 애통함이라도 있든지 해야 한다. 안이 더러운 줄을 모르기에 눈 멀었다 하셨다. 눈이 열리면 ‘나는 죄인이로소이다’가 끓어오른다.


안을 깨끗이 한다는 것은 도덕만을 말하는 게 아니다. 영혼의 상태이며 주님과의 관계의 질(quality)이다. 영혼의 깨끗함을 향한 갈망과 그렇지 않은 현실에서 오는 애통함이 은총이며 복이다. 안쪽이 더러운 데서 오는 부끄러움이 가득하다. 긍휼을 소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

욥기 6:10

욥 6: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4절에서 욥은 자신의 고통을 전능자의 화살로 비유한다. 하나님이 자신을 대적하신다고 여기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그간의 경건에서 오는 자신감의 반응일 수도 있다. 만일 죄책이 가득했다면 전능자의 채찍으로 인정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