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3:2

마 23:26 눈 먼 바리새인이여 너는 먼저 안을 깨끗이 하라 그리하면 겉도 깨끗하리라


바리새인과 현대교회의 공통분모 중 하나가 눈 멀었다는 것이다. 계시록의 일곱 교회 중 마지막에 언급된 라오디게아교회는 교회사적으로 현대교회를 상징한다. 그 교회의 특징 중 하나가 눈 먼 것이다.

계 3:17 네가 말하기를 나는 부자라 부요하여 부족한 것이 없다 하나 네 곤고한 것과 가련한 것과 가난한 것과 눈 먼 것과 벌거벗은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바리새인들은 행위 차원에서 자신들을 괜찮은 존재로 생각했다. 현대 교인들은 외형으로 자신을 괜찮은 존재로 생각한다. 적어도 둘 다 겉은 괜찮아 보였다. 하나님의 관점은 아니었다. 둘 다 질타의 대상이었고 그 점에서 충격이었을 것이다. 바리새와 현대교회는 대단한 착각에 빠져 있는 나르시스트들이다.


가장 절박한 과제는 안을 깨끗하게 하는 것이다. 예수님은 그것을 자기부인이라 하셨고 바울은 자기를 죽음에 내어 줌이라 했다. 이 과정을 거치든지 아니면 최소한 애통함이라도 있든지 해야 한다. 안이 더러운 줄을 모르기에 눈 멀었다 하셨다. 눈이 열리면 ‘나는 죄인이로소이다’가 끓어오른다.


안을 깨끗이 한다는 것은 도덕만을 말하는 게 아니다. 영혼의 상태이며 주님과의 관계의 질(quality)이다. 영혼의 깨끗함을 향한 갈망과 그렇지 않은 현실에서 오는 애통함이 은총이며 복이다. 안쪽이 더러운 데서 오는 부끄러움이 가득하다. 긍휼을 소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