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31일


 

민 9:17 구름이 성막에서 떠오르는 때에는 이스라엘 자손이 곧 행진하였고 구름이 머무는 곳에 이스라엘 자손이 진을 쳤으니이스라엘은 구름의 움직임에 따라 움직였다. 개개인의 사정이 저마다 달랐을 것이다. 뭔가 다급한 개인사정이 생긴 사람도 있었을 것이고, 뭔가에 잔뜩 몰두한 사람도 있었을 것이다. 어떻든 구름의 움직임 앞에서는 모두가 행동통일을 해야했다. 구름이 움직이면 하던 일을 중지하고 짐을 싸서 이동해야 했고 구름이 머물면 움직이고 싶어도 머물러야 했다. 하나님의 인도를 받는 사람이 그리스도인이다. 본문은 그 요령을 가르친다. 뭔가 개인적인 다급함이나 개인적인 몰두 내지 각자의 특별한 사정이 있을 수 있지만 구름의 움직임, 즉 말씀과 성령의 감화하심 앞에선 동작금지와 전적 순복이 최우선임을 알게 한다. '아.. 왜 지금 움직이라 하시는건지요, 아.. 왜 지금 가만있으라 하시는건지요' 등등의 질문이나 항변은 무의미하다. 그리되면 그것은 마치 양이 목자의 인도에 토를 다는 것과 같다. 본문에서 구름의 움직임은 초자연적 현상이다. 피를 바른 제단과 기름이 발라진 성소와 우러나오는 헌신이 어우러질 때 하나님의 영광은 구름으로 중화되어 지속적으로 함께 하며 이스라엘을 목자같이 인도하셨다. 초자연적 현상임에도 이스라엘의 눈높이에 맞추어 당신의 인도하심을 구름으로 보게 하셨다. 하나님의 인도하심 자체는 초자연적이지만 목자가 양이 알아듣게 인도하듯 우리의 눈높이를 감안해서 인도하신다. 그래서 지나친 신비주의는 위험하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최우선이며 즉각적인 순종이 최상의 선택임을 알고도 미적거린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굵직한 부분에선 대체적으로 미스가 덜 났는데 그 '디테일'에서 즉각성이 떨어진 때가 종종 있었고, 이는 결국 구름이 움직였음에도 미적거린 결과가 되었다. 굵직한 구름만이 아니라 디테일한 구름도 놓치지 말아야겠다. 이래저래 주님에 대한 결례만 쌓여가는 것 같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