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4:28-29

마 14:28-29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만일 주님이시거든 나를 명하사 물 위로 오라 하소서 하니 오라 하시니 베드로가 배에서 내려 물 위로 걸어서 예수께로 가되



예수께서 물 위를 걸어오는 기적을 행하실 때 베드로가 자기도 물 위를 걷게 해달라고 요청한다. 그 요청이 받아들여졌고 그 결과 베드로도 물 위를 걷게 된다. 위급하거나 절박한 나머지 꼭 물 위를 걸어야 하는 그런 상황도 아니다. 그대로 배 안에 있으면 안전한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거의 호기심에 가까운 이 요청을 받아주시고는 물 위를 걷게 하셨다. 일단 요청은 해놓고 볼 일임을 느끼게 한다.


신자들이 기도에 있어 정석을 많이 의식한다. 정욕으로 구하면 안되니까 기도의 내용에 신중하려고 한다. 실제로 기도하면서 밀어붙였다가 낭패를 보는 일도 허다하다. 이번 경우 요청을 받으신 주님이 네가 나를 시험하려 하느냐 일갈하신다 해도 이상한 상황이 아니다. 그런데 주님은 그 요청에 응답하신다. 마치 네가 믿으면 영광을 보리라.. 하시는 거 같다. 여튼 주님은 이런 요청도 받아주신다는 거다.


베드로의 기적이 일어난 중요한 조건이 있다. 요청만 하고 내지른 게 아니라 오라.. 하시는 말씀을 받고 몸을 던졌다. 레마를 들은 셈이다. 조용기목사님은 베드로가 물 위를 디디기보다 레마의 말씀을 디딘 거라고 하셨다. 기도했는데 낭패를 보는 이유가 대부분 이 지점에 있다. 요청만 했지 응답은 불분명한 경우다.


응답받았다는데 낭패를 본 것은 주님의 오케이가 아니라 강한 욕망의 투사를 응답으로 착각한 경우라고 볼 수 있다. 그래도 감사한 건 오케이만 떨어진다면 물 위를 걷는 것과 같은 일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오스왈드 챔버스는 그의 책 ’주님은 나의 최고봉’에서 기왕 구할 때 불가능한 것을 구하라 했다. 코로나 상황이라는 풍랑 중에서 다시 주님을 바라보아야 하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