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9:17

마 9:17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당시의 유대 체제로 볼 때 예수님은 파격이셨다. 고정관념을 흔들고 기존의 습관을 뒤집으셨다. 엄밀하게 표현하면 반문화적 행보를 하셨다. 야만과 같은 반문화가 아니라 기존 문화를 흔드는 초문화이다. 이는 온전한 진리를 좇는 삶이 세상방식과는 화학적으로 영합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 이는 세상에 있는 것이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늘의 문화와 다른 세상에서-직장이나 사업 환경 등등- 세상문화에 푹 젖은 사람들과 함께 사는 것 자체가 소명이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진리를 따르는 사람은 굳이 드러내려 하지 않아도 새 포도주로서의 특성이 드러난다. 본래적으로 기존의 부대, 기존의 포도주와 다른 기준, 다른 방식 때문이다. 제자된 삶은 그렇다. 같이 사는 데 뭔가 다르다. 예수님 때문에 새포도주가 된 까닭이다.


존 스토트가 8가지의 제자도를 말할 때 그 처음이 ‘세상을 거슬러라’였다. ‘낡은 부대에 대한 불순응’인데, 교회일 하는 것으로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닮음’으로 살아가라는 뜻이다. 일상에서 사랑과 용서로, 십리를 더 가주는 것으로, 십자가 영성으로 자기를 부인하는 삶으로 세상을 거스르는 것이다. 성령님은 이렇게 살도록 도우신다. 오늘도 세상을 거슬러 하늘을 향하는 현상이 내게 나타나야 한다.


*오늘도 주님의 감화에 집중하게 하시고 일상에서 진리를 따르도록 도우시옵소서. 은정이 새 부대가 되게 하시고 저와 교우들이 새 포도주로 살게 하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