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9:17

마 9:17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당시의 유대 체제로 볼 때 예수님은 파격이셨다. 고정관념을 흔들고 기존의 습관을 뒤집으셨다. 엄밀하게 표현하면 반문화적 행보를 하셨다. 야만과 같은 반문화가 아니라 기존 문화를 흔드는 초문화이다. 이는 온전한 진리를 좇는 삶이 세상방식과는 화학적으로 영합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 이는 세상에 있는 것이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늘의 문화와 다른 세상에서-직장이나 사업 환경 등등- 세상문화에 푹 젖은 사람들과 함께 사는 것 자체가 소명이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진리를 따르는 사람은 굳이 드러내려 하지 않아도 새 포도주로서의 특성이 드러난다. 본래적으로 기존의 부대, 기존의 포도주와 다른 기준, 다른 방식 때문이다. 제자된 삶은 그렇다. 같이 사는 데 뭔가 다르다. 예수님 때문에 새포도주가 된 까닭이다.


존 스토트가 8가지의 제자도를 말할 때 그 처음이 ‘세상을 거슬러라’였다. ‘낡은 부대에 대한 불순응’인데, 교회일 하는 것으로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닮음’으로 살아가라는 뜻이다. 일상에서 사랑과 용서로, 십리를 더 가주는 것으로, 십자가 영성으로 자기를 부인하는 삶으로 세상을 거스르는 것이다. 성령님은 이렇게 살도록 도우신다. 오늘도 세상을 거슬러 하늘을 향하는 현상이 내게 나타나야 한다.


*오늘도 주님의 감화에 집중하게 하시고 일상에서 진리를 따르도록 도우시옵소서. 은정이 새 부대가 되게 하시고 저와 교우들이 새 포도주로 살게 하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