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5:30

마 5: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죽음 건너편을 아시는 주님이 지옥에 대해 경고하신다. 어떻든 지옥에는 가지 말라신다. 물리적 현실에서도 범법을 하면 감옥에 가듯 영적인 세계의 감옥과 같은 곳이 지옥이다. 그 곳은 원래 타락한 천사들을 수감하는 곳이었다. 지금도 그들 중 일부는 이미 그곳에 갇혀 있음을 성경이 증언한다.


유 1:6 또 자기 지위를 지키지 아니하고 자기 처소를 떠난 천사들을 큰 날의 심판까지 영원한 결박으로 흑암에 가두셨으며


또 그곳은 현재 활동중인 마귀와 악한 영들이 최종적으로 던져져 영원한 형벌을 받을 곳이기도 하다.


계 20:10 또 그들을 미혹하는 마귀가 불과 유황 못에 던져지니 거기는 그 짐승과 거짓 선지자도 있어 세세토록 밤낮 괴로움을 받으리라


죄를 짓지 않으려는 동기를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지옥행과 같은 형벌에 대한 두려움이며, 또 하나는 주님을 향한 사랑의 동기이다. 요셉은 하나님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않으려 유혹을 거부했다. 배교의 압박을 받은 교부 폴리캅은 예수님을 어찌 서운하게 할 수 있는가 하며 순교를 선택했다.


주님을 향한 사랑이 깊어질수록 죄를 멀리하게 된다. 형벌에 대한 두려움이 최소한의 방어선이 될 수 있겠지만 은혜와 사랑에 대한 깨달음으로 기꺼이 성결을 추구하는 길이 최상이다. 여튼 지옥이 어른 거리는 마음은 품지 말아야 하고 그런 자리에는 가지 말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