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망을 가리운다. 그 그늘이 거두어지지 않으면 마음만이 아니라 현실까지도 지장을 받는다. 요단과 헤르몬과 미살산은 오르막과 내리막을 포함한 가지가지 종류의 인생 대소사를 의미한다. 그럼에도 저자는 모든 순간에 주를 기억한다. 주를 향한 집중력이다.


그러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는 반전이 일어난다. 깊은 데가 깊은 데를 부르는 이 현상은 내면 깊숙한 곳에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표면의식을 넘어 무의식의 영역에까지 이르는 이 소리는 주의 폭포소리, 곧 강권하시는 은혜에 기인한다. 바울은 이 은총을 ‘성령의 말할 수 없는 탄식’(롬 8:26)으로 묘사했다. 이 탄식은 물결처럼 영혼을 휩싸며 마음과 걸음에 반전을 일으킨다. 주를 향한 나의 집중과 기도가 깊은 데에 이르게 해야 한다. 지금도 거기서 기다리신다.


주님, 저의 기억과 기도가 깊은 데에 이르러 주의 물결에 휩쓸리기를 간구합니다. 아멘.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