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도행전 20:9~11ㅣ8월 9일

행 20:9-11 유두고라 하는 청년이 창에 걸터 앉아 있다가 깊이 졸더니 바울이 강론하기를 더 오래 하매 졸음을 이기지 못하여 삼 층에서 떨어지거늘 일으켜보니 죽었는지라 바울이 내려가서 그 위에 엎드려 그 몸을 안고 말하되 떠들지 말라 생명이 그에게 있다 하고 올라가 떡을 떼어 먹고 오랫동안 곧 날이 새기까지 이야기하고 떠나니라


드로아집회 때 삼층에서 추락사한 유두고를 살려내는 이적이 일어난다. 엘리사가 수넴여인의 죽은 아들을 살릴 때와 유사한 패턴의 사역이었다(왕하 4:35). 복음에는 속죄만이 아니라 기적도 담겨있다. 그 모든 것을 이루시는 이는 성령님이시다. 성령님은 복음 안에 담겨 있는 약속들이 실재가 되게 하시는 분이다.


바울은 고린도후서 말미에서 성령님과의 교통을 강력히 권했다. 교통이 깊어지면 이심전심 수준의 헤아림이 가능해진다. 그 성령께서 충격의 현장에서 유두고에게 여전히 생명이 있음을 알게하시고 장례식이 아니라 철야집회로 이어가게 하셨다. 드로아 집회는 살아계신 하나님에 대해 들을 뿐 아니라 능력을 체험하는 환희의 현장이 되었을 것이다. 신자의 내면에 생명과 치유와 회복의 영이 내주하시며 역사하신다. 그 분을 인격적으로 의식하며 교통함이 복되다.


주님, 바울 안에 계신 그 성령께서 제 안에도 거하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오늘도 성령님과 교통함을 누립니다. 아멘.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