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도서 8:14 [12월 22일]

전 8:14 세상에서 행해지는 헛된 일이 있나니 곧 악인들의 행위에 따라 벌을 받는 의인들도 있고 의인들의 행위에 따라 상을 받는 악인들도 있다는 것이라 내가 이르노니 이것도 헛되도다


악인들의 행위를 따라 벌을 받은 대표적 의인들의 경우가 홀로코스트다.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무참히 학살당한 일이다. 아울러 힘있는 사람들의 부조리로 인해 고통받는 민초들도 많다. 이 세상에 하나님의 공의에 의문을 던지게 하는 일들은 무수하다. 그러나 악인들이 아무리 머리를 쓰고 힘을 기울여도 그들이 하는 일들은 결국 헛짚는 일이며 헛된 일들이다.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수 없고 감추어진 모든 일들이 가감없이 드러날 때가 오기 때문이다.


1572년 프랑스 파리에서 수천 명의 개신교 위그노 교도들이 학살당했을 때, 바티칸 교황청에서는 대대적인 축포를 터뜨렸다. 카톨릭이 이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은 425년이 지난 1997년 8월이었다. 무의미한 악행이었지만, 이에 따라 이득을 보는 사람들이 생겨났었다. 그러나 지나고 보니 모두 헛된 일이었다. 모순된 세상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일관된 기준, 곧 하나님의 길을 따르는 것이다. 이 길은 세상을 넘어 영원에 이른다. 헛되지 않은 유일한 길인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13-14 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굴복하여 다시는 이스라엘 지역 안에 들어오지 못하였으며 여호와의 손이 사무엘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을 막으시매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에게서 빼앗았던 성읍이 에그론부터 가드까지 이스라엘에게 회복되니 이스라엘이 그 사방 지역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서 도로 찾았고 미스바의 회개는 여호와의 손을 불렀고 그 손은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