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8:5 [11월 17일]

창 48:5 내가 애굽으로 와서 네게 이르기 전에 애굽에서 네가 낳은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내 것이라 르우벤과 시므온처럼 내 것이 될 것이요

야곱이 요셉의 두 아들, 즉 손자들을 아들처럼 간주하겠다고 말한다. 이는 야곱의 열 두 아들로 시작되는 열 두 지파 중 두 지파를 차지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른바 두배를 받는 장자권의 축복이다(신 21:17). 원래는 르우벤이나 시므온이 받아야 할 몫이었지만 죄로 인해 누락되고, 요셉을 통해 에브라임과 므낫세에 이른다. 이렇듯 하나님의 논공행상은 사람이 헤아리지 못하는 부분까지 정확히 분별한다. 요셉의 공로는 한 지파 몫으로는 부족했기 때문이다.

야곱이 지시를 받았는지는 분명치 않다. 그러나 야곱의 선포는 훗날 이스라엘 역사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 야곱은 한 편으로는 약점이 많으면서도, 또 한 편으로는 역사를 이루어가는 도구로 쓰임을 받는다. 모두가 약점을 지녔음에도 모두가 그렇게 쓰임받지는 않는다. 그러면 야곱은 무엇이 다를까. 장자권, 즉 아브라함과 이삭의 영적 계보를 잇고자하는 사모함이다. 연단받는 연약함보다 그 간절함이 더 우세했던 것이다. 하나님은 그런 미세함도 보신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