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4:33 [11월 8일]

창 44:33 이제 주의 종으로 그 아이를 대신하여 머물러 있어 내 주의 종이 되게 하시고 그 아이는 그의 형제들과 함께 올려 보내소서


몰리는 상황에서 유다는 베냐민을 대신해 인질이 되겠다고 나선다. 만일 이 때, 그가 나서지 않았다면 요셉의 마음은 독한 쪽으로 틀어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형들에게 버림받았던 트라우마 까닭이다. 다행히 상황은 예전과 다른 방향으로 흐른다. 유다가 변한 것이다. 누군가를 배려하는 일로 충만한 곳이 천국이라고 했다. 유다는 지옥 대신 천국이 스며들게 하고 있다. 본 회퍼는 신자의 정체성을 ‘이웃을 위한 존재’(the man for others)로 규정했다.


배려에는 희생이 따른다. 나의 편의, 나의 유익만을 구하면 배려는 어렵다. 산상수훈은 배려의 라이프스타일을 강조한다. 그럼 5리를 가자해서 10리를 가주었는데, 20리 동행을 요구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아쉽게도 배려받는 인간의 자기중심성은 은혜 감각을 무디게 할 때가 있다. 그래서 어느 정도는 경계선 긋기가 필요하다. 중요한 것은 경계선을 고려할 정도로 배려를 실천하는 마음이다. 구체적인 실천의 결과, 경계선을 생각할 정도면 주님을 뵐 낯이 충분하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