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37:19-20 [22.10.19]

창 37:19-20 서로 이르되 꿈 꾸는 자가 오는도다 자, 그를 죽여 한 구덩이에 던지고 우리가 말하기를 악한 짐승이 그를 잡아먹었다 하자 그의 꿈이 어떻게 되는지를 우리가 볼 것이니라 하는지라

요셉은 가족들마저 그에게 절할 만한 자리에 오를 것을 암시하는 꿈을 꾼다. 이 꿈 이야기를 들은 형들은 반감을 가진다. 요셉에 대한 아버지의 편애 때문에 불만이 가득한 형들에게 꿈 이야기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된다. 요셉은 생각지 않은 형들의 공격을 받으며 위기에 처한다.

차별감은 그것이 은근할지라도, 심지어 숙명적인 성격을 지녔더라도 그것을 겪는 사람의 내면에 생각보다 치명상을 입힌다. 그 상처가 깊어지면 가학성, 내지 피학성 현상이 나타난다. 가학성은 공격으로 나타난다. 요셉의 형들이 그랬고 역사적으로는 반유대주의가 그렇다. 피학성은 신경증으로 나타난다. 은둔형인 ‘히키코모리’가 대표적이다.

본문은 자녀를 양육하거나 사람들을 대할 때 차별없이 존중하기를 권한다. 아버지로서의 야곱은 여기에 실패했다. 애정의 표시였던 채색 옷이 갈등의 원인이 되었다. 요셉의 경우 하나님께서 모든 소재를 엮어 선이 되게 하셔서 그렇지, 세상에서는 그 갈등이 비극으로 끝나는 경우도 허다하다. 가정이든 공동체이든 사람의 마음을 잘 헤아려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