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31:42 [22.10.06]

창 31:42 우리 아버지의 하나님, 아브라함의 하나님 곧 이삭이 경외하는 이가 나와 함께 계시지 아니하셨더라면 외삼촌께서 이제 나를 빈손으로 돌려보내셨으리이다마는 하나님이 내 고난과 내 손의 수고를 보시고 어제 밤에 외삼촌을 책망하셨나이다


라반은 욕망과 잔꾀로 가득한 사람이었다. 그는 관계보다도 물질 중심이었고, 인척이라도 착취의 대상으로 여겼다. 하란에서의 기득권을 배경으로 약자였던 야곱을 이십년 동안 농단했다. 야곱이 제대로 임자를 만난 것이다. 특히 가족들의 안위나 생계와 관련해서 신중할 수 밖에 없었던 야곱이었다. 피할 수 없는 연단의 수렁에 빠진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야곱에겐 임마누엘의 은총이 버팀목이었다. 여전히 정화되어야 할 내면의 걸림돌이 많았지만 하나님을 향한 갈망과 의존의 마음은 갈수록 더 깊어져 갔다. 억울하고 버거웠지만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임을 서서히 깨달으며 어린 아이가 엄마 손을 붙잡듯 약속의 하나님을 의지한다. 그리고 거기에 하나님은 은혜로 반응하신다.


신앙의 의존도와 성숙도는 다른 결이다. 의존하더라도 얼마든지 미숙하거나 유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하나님은 더 쎈 상대를 만나게 하시고, 진퇴를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조건을 붙이시며 야곱의 성숙도를 높여가신다. 물론 라반보다 더 쎈 카드, 즉 에서가 남아 있지만 서서히 변화의 고비를 향해 드라이브하신다.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이 귀하다. 이 은혜가 나에게도 작용한다. 여전히 기다리시며 또 한편, 이끌어가신다. 하나님에게 집중함이 지혜이며 평안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