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30:37-38 [22.10.03]

창 30:37-38 야곱이 버드나무와 살구나무와 신풍나무의 푸른 가지를 가져다가 그것들의 껍질을 벗겨 흰 무늬를 내고 그 껍질 벗긴 가지를 양 떼가 와서 먹는 개천의 물 구유에 세워 양 떼를 향하게 하매 그 떼가 물을 먹으러 올 때에 새끼를 배니


야곱이 재산을 증식하는 과정에서 희한한 유전자 변이 방식이 구사된다. 나무 가지를 활용한 방식이 하나님께서 시키신 것인지, 아니면 자기 생각인 건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러나 꿈을 통해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가축을 보여주신 것은 분명하다(창 31:11-12). 그 섭리를 깨닫고 마음에 떠오르는 아이디어를 실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절묘한 대책이다. 외삼촌 라반의 기질과 사촌들의 기세를 감안할 때 이런 방식이 아니었으면 야곱은 재산을 모을 여지가 없었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목숨까지도 부지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누가 봐도 하나님께서 밀어주신다고 볼 수 밖에 없는 방식을 통해 독립을 하게 된다. 야곱을 향한 하나님의 긍휼은 가없다. 나에게도 그러실 것이다.


하나님의 뜻은 이루어진다. 그 뜻을 이루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은 제 때에 가동된다. 사실 야곱이 라반 밑에서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얼마나 구하며 살았는지도 확실치 않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당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르지도 늦지도 않게 일하신다. 하나님은 나에게도 그러셨고 앞으로도 그러실 것이다. 내가 하나님에게 더 집중하고 의와 나라를 먼저 구하려 힘쓸 수록 긍휼은 더 커질 것이다. 야곱의 분투도 눈물겹지만 하나님의 열심이 너무 귀하다. 감사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13-14 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굴복하여 다시는 이스라엘 지역 안에 들어오지 못하였으며 여호와의 손이 사무엘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을 막으시매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에게서 빼앗았던 성읍이 에그론부터 가드까지 이스라엘에게 회복되니 이스라엘이 그 사방 지역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서 도로 찾았고 미스바의 회개는 여호와의 손을 불렀고 그 손은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