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26

창 4:26 셋도 아들을 낳고 그의 이름을 에노스라 하였으며 그 때에 사람들이 비로소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아기의 출생은 이 세상에 주어진 희망이라는 말이 있다. 특히 셋의 출생이 그렇다. 아담의 타락으로 시작된 죄와 저주의 물결이 가인의 후손들을 통해 세상을 뒤덮어갔다. 이때 참 예배를 드리다 죽은 아벨의 뒤를 이어 셋이 출생한다. 그리고 그 후손을 통해 여호와의 이름이 불려진다. 믿음의 계보가 이어지게 하신 것이다.


하나님은 계속 기회를 주신다. 셋은 아벨의 죽음과 가인의 저주, 에덴의 타락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자랐을 것이다. 죽는 그 날까지 후회하며 살았을 아담 내외는 셋만큼은 하나님 이야기를 통해 올바른 길로 가도록 인도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 이야기는 틀림없이 창세기 3장 15절, 여자의 후손에 대한 원복음을 담았을 것이다. 이 복음의 능력이 셋 계열의 영혼을 간수했다고 보아야 한다.


하나님은 심각해져가는 죄악 중에도 구원의 길을 열어가신다. 자녀들과 이웃에게 하나님 이야기를 나누는 일은 중요하다. 단순한 이야기가 아니라 천국문을 열고 구원에 이르게하는 이야기다. 자녀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게 하고, 이웃으로 하여금 하나님을 예배하게 하는 일은 이야기로부터 시작한다. 복음의 이야기꾼이 되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16:3-5ㅣ2월 22일

막 16:3-5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무덤에 들어가서 흰 옷을 입은 한 청년이 우편에 앉은 것을 보고 놀라매 막달라 마리아 일행이 무덤에 당도했을 때 문을 막았던 돌이 굴려져 있었다. 그들은 열린 문으로 무덤에 들어간다. 그들에겐 남은 유지를 받들려

마가복음 15:34ㅣ2월 21일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십자가에서의 정점은 ‘하나님께로부터의 버림받음’이다. 몰트만은 이 대목에서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극단적 연대를 강조한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버림받았지만 그로 인해 하나님이 우리를 품으실 수 있

마가복음 15:22-23ㅣ2월 19일

막 15:22-23 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골고다는 ‘해골’이란 뜻을 지닌 곳이다. 처형 장소인 까닭에 해골이 많았거나 지형이 해골처럼 생긴 데서 유래된 것으로 본다. 해골은 한 때 생각으로 가득했던 곳이다. 매일마다 오만가지 생각이 드나들며 신경회로의 불꽃이 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