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린도후서 7:5

고후 7:5 우리가 마게도냐에 이르렀을 때에도 우리 육체가 편하지 못하였고 사방으로 환난을 당하여 밖으로는 다툼이요 안으로는 두려움이었노라


바울은 그리스도의 복음을 세계에 전하며 기독교의 체계를 세운 위대한 사역자였다. 다메섹 도상에서 변화된 이후 그리스도와 연합한 영성으로 자신을 본받으라 할 정도의 신앙의 모범을 이루어 낸 사람이었다. 그런 그가 편치 않았던 육체와 두려움을 가졌었던 그의 속내를 드러낸다. 그를 둘러싼 환경이 주는 압박이 만만치 않았음을 짐작하게 한다.


바울은 주님의 함께 하심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내적 두려움에 힘들어 했음을 고백한다. 물론 그 두려움은 나중에 해소되었지만 현실 문제가 정서적으로 큰 부담을 가지게 했던 것이 사실이다. 세상의 현실은 한 편에 투쟁의 속성을 지닌다. 문제가 발생하고 그로 인한 부대낌이 일어난다. 승리의 흐름도 있지만 두려움과 염려가 존재를 흔들어 대는 때도 닥쳐 온다. 신앙의 길도 그럴 수 있는 것이다.


이같은 인생의 생리를 누구보다 잘 아시는 성령께서 주시는 은혜가 오래참음이요, 모든 지각에 뛰어난 평강이다. 참음으로 견뎌내야 하는 상황, 두려움에 흔들리는 지각의 때가 있음을 전제로 한 은혜다. 주님은 두려움 지닌 것을 탓하시지 않는다. 그러나 맡기지 않는 것은 탓하신다. 그리고 기다림의 때가 있음도 알기를 원하신다. 주님이 일하시는 시간을 믿음과 소망의 근육으로 버텨내야 하는 것이다. 바울의 고백에서 위로를 받는 아침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