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14:27~28

고전 14:27-28 만일 누가 방언으로 말하거든 두 사람이나 많아야 세 사람이 차례를 따라 하고 한 사람이 통역할 것이요 만일 통역하는 자가 없으면 교회에서는 잠잠하고 자기와 하나님께 말할 것이요


본문의 방언은 개인의 덕을 세우는 기도방언이 아니라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에 대한 권면이다. 즉 개인이 방언으로 기도하거나 각자 통성으로 기도할 때의 방언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공적 예배 상황에서 강권하심을 받아 선포하듯 방언을 말하는 경우다. 오늘날 한국교회에서는 순복음교단에서조차 보기 힘든 현상이나 은사적 역사가 활발한 외국의 오순절 계열의 교회에서는 종종 나타나는 현상이다.

이런 때엔 예배의 진행을 멈추고 모두 통변을 기다린다. 예언의 기능으로 주어졌음을 알기 때문이다. 여러 명에게 감동이 왔을 때는 차례를 따라서 질서있게 방언을 말해야 했다. 성령께서 주도하시는 자리가 분명하다면 감화와 조화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영국에서 목회를 하는 동안 현지인교회를 방문하며 겪은 바로는 방언하는 자나 통역하는 자 모두가 겸손하게 사역하는 모습을 보았다. 과시하는 경우도, 추켜세우는 경우도 없었다.

본문은 당시 모든 교회에서 은사적 역사가 상당히 활성화되었음을 보여준다. 은사장을 담은 고린도서한이 경전으로 채택된 것은 성경적인 지침을 제시해야 할 정도로 대부분의 교회에서 은사적 현상이 일어났음을 추정하게 한다. 질서와 조화, 사랑장에 바탕한 성숙함이 필요했다. 이런 영성적 바탕이 미비되었을 때 나타나는 부작용은 가볍지 않다. 오늘날 이런 모습을 잘 보지 못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아닌가 싶다. 절제가 어려우면 허락하지 않으실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