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22:54~55


눅 22:54-55 예수를 잡아 끌고 대제사장의 집으로 들어갈새 베드로가 멀찍이 따라가니라 사람들이 뜰 가운데 불을 피우고 함께 앉았는지라 베드로도 그 가운데 앉았더니



겟세마네 동산에서 예수께서 체포당하실 때, 그와 함께 한 제자들은 아무도 없었다. 그나마 베드로가 예수님을 멀찍이 따라가는 정도였다. 물론 그는 이미 칼을 빼들어 저항한 바 있었지만 지금은 사람들 틈에 묻혀 동정을 살피는 쪽을 택한다. 이어진 정황을 보면 예수님의 고난에 함께 하려 하기보다는 마지막 반전을 기대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 상황에서 제자들이 취할 수 있는 최선은 무엇일까. 끌려가서 죽임을 당할지언정 예수님과 함께 하는 것 아닐까. 그러나 당시 그런 제자들이 하나도 없었다는 것은 그들이 주님이 보는 것을 같이 바라보지 않았다는 것을 반증한다. 훗날 성령을 받은 뒤, 변화된 그들은 주님이 바라보는 것을 함께 보며 죽음의 길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 그네들의 마음에는 혼란만 가득하다. 자기들의 기대와 맞는 일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 세속적 메시아관의 진상이다.


이상적인 예수님과의 관계는 ‘연합’이다. 베드로는 ‘멀찍이’ 따라갔다. 따라가도 이렇게 가는 것은 멀리 떨어진 것보다 더 못할 수 있다. 신앙여정에서 낭패를 돌이키면 대부분 ‘멀찍이’ 따라간 때였다. 불도 그렇다. 베드로는 비신자들이 피워놓은 불을 쬐다가 곤욕을 당했다. 참된 신자는 성령의 불을 쬐어야 하는 사람이다. 지금 나와 주님과의 사이에는 얼마만한 간격이 있는가. 내가 주로 쬐고 있는 불은 어떤 불인가. 오늘은 내 영혼의 위치와 상태를 살피는 날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