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21:10-11


눅 21:10-11 또 이르시되 민족이 민족을,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 곳곳에 큰 지진과 기근과 전염병이 있겠고 또 무서운 일과 하늘로부터 큰 징조들이 있으리라



주께서 마지막 때의 징조를 알려주신다. 전쟁과 재난과 이변들이다. 자연과학자들은 지구라는 행성이 점점 수명이 다해가고 있음을 경고한다. 거기에 탐욕에서 비롯되는 전쟁과 그에 준하는 분쟁들은 지구를 늘 소란스럽게 하며 코로나로 인한 펜데믹 사태는 의학과 과학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전염병의 심각성이 나아지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계시록의 대환란에 대한 예고는 지금 우리가 겪는 고통들이 서막에 지나지 않음을 암시한다. 성경은 더 무섭고 끔찍한 전 지구적 재앙이 일어날 것임을 명백히 암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현상은 무언가를 알려주는 징조들이다. 하나님 나라의 존재와 도래에 대한 진리이다. 태 안의 아기가 바깥 세계를 모르듯, 고치 안의 애벌레가 나비의 세계를 모르듯 세상과 육신에 거하는 자연인은 영원의 세계를 알 수 없다.


오직 영생을 얻은 사람만이 말씀을 진리로 받으며 영원을 예비한다. 징조로 인해 놀라지 않는다. 오히려 징조를 통해 하나님 나라에 대한 갈망을 가진다. 그 갈망으로 현실을 인내하며 영혼을 얻는다(19절). 징조가 불편을 줄 수 있지만 불안하게는 못한다. 영원한 반석이신 그리스도에게 터잡고 있기 때문이다. 금생과 내세의 안전한 보장이다. 징조들은 나의 세계관을 돌아보게 한다. 그리고 시간과 공간을 넘어 하나님 나라에 집중하게 한다. 오늘도 그 마음을 다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