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20:25

눅 20:25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가이사는 로마의 황제를 가리킨다. 확대하면 상식의 세계, 물리의 세계이다. 주님은 이 영역을 인정하신다. 물론 아담의 타락 이래 이 영역은 죄의 세력이 장악하고 있다. 그러나 엄연한 현실로서의 이 영역은 ‘가이사’라는 제도권으로 통제된다. 그렇지 않다면 더 혼란스런 무정부상태로 괴로움이 가중되었을 것이다. 차악으로 최악을 막는 것이다.


주님은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주라 하신다. 종말의 때에까지 세상에는 필요악이 계속되겠지만 그렇다고 상식의 영역을 모두 부정하거나 거부할 수는 없다. 그렇게 한다면 신자는 모두 중생한 때로부터 봉쇄수도원에 들어가 살아야 할 것이다. 오히려 주님은 성육신의 원리를 보이신다. 영광을 접으시고 죄악 세상에 오셔서 모든 불편을 감내하시며 하나님의 길을 여시고 보여주셨던 길이다. 참된 신자는 가이사의 영역을 성육신의 영성으로 살아가는 사람이다.


몸은 가이사의 세계를 살지만, 영혼은 하나님의 나라를 지향하는 삶이다. 신자는 세상에 살지만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라 하나님 나라에 속하여 세상을 변화시키는 사람이다. 물론 자신의 변화가 먼저 선행되어야 가능한 이야기이다. 주님은 내가 이렇게 살도록 말씀과 성령으로 이끄시며, 약해질 때엔 등 뒤를 밀어주신다. 오늘도 그 은혜가 충만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