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9:40

눅 19:40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만일 이 사람들이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 하시니라



예수님께서 입성하실 때 무리들이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왕’으로 찬양하며 영접하자 바리새인들이 그 찬양을 중지시키도록 요청한다. 주님은 그 요청을 거절하며 오히려 돌들의 소리에 대해 언급하시며 무안을 주신다. 사람이 찬양하지 않으면 돌과 같은 미물이라도 하나님의 신성과 섭리를 증거할 것이라는 뜻이다. 바리새인들은 돌들보다 못했다.


현대물리학이 말하듯 모든 만상은 각각 파동을 지닌다. 모양만이 아니라 나름의 소리도 있는 것이다. 온 천지는 그런 파동들이 어우러져 하나님의 신성을 노래하는 오케스트라의 연주장과 같다. 돌도 그중 하나다. 그 중에서도 사람은 언어와 악보같은 명료한 기호를 통해 하나님을 찬송한다. 단순한 파동음과는 차원이 다른 최고 수준의 찬양이다.


하나님은 당신의 형상을 지닌 사람이 영적 이치를 깨달은 심령으로 올려드리는 찬양을 대단히 기뻐하신다. 찬양에 과함은 없다. 하나님은 모든 최상의 수식어를 붙여도 다 표현이 안되는 지존 중의 지존이시기 때문이다. 육신의 제약을 넘어 천상에 오른 성도들은 찬양하며 또 찬양한다. 레파토리가 끝이 없기 때문이다. 간혹 내 영혼이 돌들보다 못할 때가 있다. 찬찬히 살피면 찬양할 소재가 지척인데도 없는 것, 부족한 것에만 집착하기 때문이다. 돌보다는 나아야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