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8:7~8

눅 18:7-8 하물며 하나님께서 그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지 아니하시겠느냐 그들에게 오래 참으시겠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속히 그 원한을 풀어 주시리라 그러나 인자가 올 때에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하시니라



‘하나님께서 택하신 자’란 하나님의 법을 따르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하나님의 법의 본질은 사랑에 있다. 이 사랑은 정의를 넘어선 사랑이며 정의 이상을 구현하는 사랑이다. 이 사랑을 힘입은 자들은 법 없이도 사는 사람들로 실정법 이상의 선을 실천하려 애쓰는 삶을 살려한다. 당연히 불법과 부조리가 만연한 세상과의 충돌, 혹은 갈등을 피할 수 없다. 하나님의 택함을 받은 자들은 이 갈등을 비은혜나 비진리의 방식으로 풀려하지 않는다.


그 과정에서 이들은 환난을 당한다. 억울한 일들을 당하거나 소외를 겪게 된다. 이렇게 상한 마음이 누적되면 지연되는 공의를 놓고 탄원의 마음을 가지게 된다. 즉 기도로 하늘의 법정에 기소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이런 상소를 무시하지 않으신다. 조치가 필요한 시점까지 명분을 쌓으신다. 한 켠으로는 회개할 기회를 제공하시면서다. 분명한 사실은 부조리한 것은 그냥 넘어가지 않으신다는 것이다. 공의의 올바른 집행을 촉구하는 탄원은 단지 때를 기다릴 뿐이다.


부조리로 쩔은 이 세상에서 진리를 따른다는 것은 신실한 믿음 없이는 불가능하다. 이런 믿음이 없으면 무기력한 비관주의에 빠지거나 타협하기 십상이다. 그렇게 되지 않고 일관되게 하나님의 길을 가는 마음을 믿음이라 한다. 기적이나 문제 해결을 보는 수준의 믿음보다 더 근원적이고 순전한 믿음이고 하나님과 합한 마음을 가지게 하는 믿음이다. 하나님은 살아계시며 하나님의 공의는 이루어진다. 오늘도 주께서 보기 원하시는 믿음의 길을 굳게 가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