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4:1-2


눅 4:1-2 예수께서 성령의 충만함을 입어 요단 강에서 돌아오사 광야에서 사십 일 동안 성령에게 이끌리시며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시더라 이 모든 날에 아무 것도 잡수시지 아니하시니 날 수가 다하매 주리신지라



마귀가 예수님에게 시험을 걸었다. 첫 아담의 타락과 그로 인한 후유증을 해결하시려고 성육신하신 성자 하나님을 향해 도발한다. 그는 인류를 향한 구속의 역사를 막으려고 유혹을 건다. 첫 인간으로부터 지금까지 나름 효과적으로 사람의 마음을 휘어잡으며 죄와 사망의 법 아래 묶어두었던 노련한 유혹자였다. 보이지 않는 세계도 긴장했을 것이다.


마귀 역시 무엇으로 유혹할까를 두고 고민했을 것이다. 가장 치명적인 카드는 무엇일까, 메시아든 아니든 사람에게 가장 약한 부분은 어떤 부분일까, 등등 사람을 걸려 넘어지게 할만한 모든 가능성을 연구했을 것이다. 무엇보다 죄가 없던 시절 에덴에서 하나님과 소통하며 살았던 아담의 마음을 무너뜨렸던 기억을 살리며 다가 갔을 것이다.


마귀는 생존 문제로부터 기복적 욕망, 자기중심성의 발현과 관련된 주제를 다루며 하나님과의 관계를 손상시키려고 애를 썼다. 거의 모든 인간들로 쉽게 걸려 넘어지게 했던 레파토리들이었다. 지금도 이 주제들은 교회 밖에서, 교회 안에서 다양한 포장을 한 상태로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어댄다. 처음부터 하나님 아닌 세상에 올인하게 하거나, 아니면 하나님에게 다가가도 그 동기를 불순하게 하거나 아니면 상대적 불만이라도 가지게 하여 감사를 잃어버리게 하는 주제들이다. 예수님을 시험한 놈이 나를 가만 둘리가 없다. 나의 내면을 향한 미혹과 영적 싸움에서 지지 말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눅 6:12-13 이 때에 예수께서 기도하시러 산으로 가사 밤이 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시고 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하나님은 사람을 통해 일하신다. 직접 일하시는 경우는 대부분 심판을 집행하실 때이다. 구원의 역사를 위해서는 사람을 택하셔서 훈련시키시고 사용하신다. 사도로 뽑힌 제자들은 예수님의 승천 이후 이

눅 6:5 또 이르시되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더라 전 세계에서 개신교 비율이 가장 높은 북유럽은 안식의 개념이 분명하다. 일요일은 모두가 공평하게 쉬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휘게’(hygge)라 불리우는 라이프스타일에 바탕하기 때문이다. ‘웰빙’을 뜻하는 노르웨이어에서 비롯된 ‘휘게’는 ‘아늑한’이라는 의미도 가지는데 단순히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눅 5:38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할 것이니라 오순절 날 성령 받은 제자들을 두고 예루살렘 거민들은 ‘새 술’에 취했다고 했다. 잘 모르고 한 이야기이지만 표현 자체는 예수님의 의도를 잘 반영한 셈이다. 새 포도주는 묵은 부대가 아니라 새 부대에 넣어야 보관하는 데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묵은 부대는 발효과정의 압력을 감당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