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36:20


욥 36:20 그대는 밤을 사모하지 말라 인생들이 밤에 그들이 있는 곳에서 끌려 가리라



밤은 어둠의 때이며 분리되는 곳이다. 엘리후는 심판과 절망의 심연을 이렇게 한 글자로 요약했다. 밤을 사모한다는 것은 모든 것을 끝내고픈 마음이다. 한국은 이제 20년 가까이 OECD 중 자살률 1위를 놓지 않고 있다. 밤을 사모하는 사람들이 많아진 탓이다. 심적, 신체적, 환경적 고통이 심해지면 마음 한 켠에서 스멀거리는 것이 밤에 대한 생각이다.


죽음에 대한 미련은 하나님의 주권을 침해하는 명백한 죄다. 구약시대에는 피조차 마시지 말라 하셨던 하나님이시다. 생명의 근원이 피에 있었기 때문이다. 엘리후의 변증에는 구멍도 있었지만 사리에 맞는 부분도 여럿 있는데 본문은 그 중 하나이다. 밤의 선택은 내가 하는 거 같아도 실상은 사망의 세력에 끌려가는 것이다.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이다.


물론 욥이 탄식 중에 종종 밤을 사모하는 투의 말을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납득되지 않은 현실에 대한 강렬한 항변이다. 그가 가장 원한 것은 하나님의 답변이었다. 엘리후가 놓치고 있는 부분이다. 하나님 외에 욥의 심정을 누가 정확히 알 수 있으랴. 훗날 혼자만 아는 심연의 탄식을 대신 걸머지시며 마음 깊은 곳까지 찾아와 위로해주시는 분이 나타나신다. 우리 주님이시다. 모두가 몰라도 십자가에 달리셨던 주님은 나를 아신다. 그리고 내 영혼을 만지신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