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36:20


욥 36:20 그대는 밤을 사모하지 말라 인생들이 밤에 그들이 있는 곳에서 끌려 가리라



밤은 어둠의 때이며 분리되는 곳이다. 엘리후는 심판과 절망의 심연을 이렇게 한 글자로 요약했다. 밤을 사모한다는 것은 모든 것을 끝내고픈 마음이다. 한국은 이제 20년 가까이 OECD 중 자살률 1위를 놓지 않고 있다. 밤을 사모하는 사람들이 많아진 탓이다. 심적, 신체적, 환경적 고통이 심해지면 마음 한 켠에서 스멀거리는 것이 밤에 대한 생각이다.


죽음에 대한 미련은 하나님의 주권을 침해하는 명백한 죄다. 구약시대에는 피조차 마시지 말라 하셨던 하나님이시다. 생명의 근원이 피에 있었기 때문이다. 엘리후의 변증에는 구멍도 있었지만 사리에 맞는 부분도 여럿 있는데 본문은 그 중 하나이다. 밤의 선택은 내가 하는 거 같아도 실상은 사망의 세력에 끌려가는 것이다.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이다.


물론 욥이 탄식 중에 종종 밤을 사모하는 투의 말을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납득되지 않은 현실에 대한 강렬한 항변이다. 그가 가장 원한 것은 하나님의 답변이었다. 엘리후가 놓치고 있는 부분이다. 하나님 외에 욥의 심정을 누가 정확히 알 수 있으랴. 훗날 혼자만 아는 심연의 탄식을 대신 걸머지시며 마음 깊은 곳까지 찾아와 위로해주시는 분이 나타나신다. 우리 주님이시다. 모두가 몰라도 십자가에 달리셨던 주님은 나를 아신다. 그리고 내 영혼을 만지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