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약 1:27)이라 했다.


경건에 따르는 박해가 불편할 수 있지만, 주님은 능히 감당케하시는 은혜를 주신다. 나아가 세상을 압도하는 담대함과 세상을 능가하는 지혜를 주신다. 경건에 따르는 책임이 무게가 있지만 경건한 사람에게 주시는 은혜는 그 이상으로 풍성하다. 경건으로 하나님의 눈에 드는 은혜가 있어야 한다.


다니엘은 박해 받을 것을 각오하고 경건을 지키려 했다. 결국은 느부갓네살이 하나님으로 인해 다니엘 앞에 무릎을 꿇는다(단 2:46). 좁은 길일지라도 세상과 사람들 앞에서 주님을 인정하며 주님을 따르면 주님은 하나님의 나라를 작동하게 하실 것이다. 나의 마음이 그리스도 안에 있는가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눅 6:12-13 이 때에 예수께서 기도하시러 산으로 가사 밤이 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시고 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하나님은 사람을 통해 일하신다. 직접 일하시는 경우는 대부분 심판을 집행하실 때이다. 구원의 역사를 위해서는 사람을 택하셔서 훈련시키시고 사용하신다. 사도로 뽑힌 제자들은 예수님의 승천 이후 이

눅 6:5 또 이르시되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더라 전 세계에서 개신교 비율이 가장 높은 북유럽은 안식의 개념이 분명하다. 일요일은 모두가 공평하게 쉬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휘게’(hygge)라 불리우는 라이프스타일에 바탕하기 때문이다. ‘웰빙’을 뜻하는 노르웨이어에서 비롯된 ‘휘게’는 ‘아늑한’이라는 의미도 가지는데 단순히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눅 5:38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할 것이니라 오순절 날 성령 받은 제자들을 두고 예루살렘 거민들은 ‘새 술’에 취했다고 했다. 잘 모르고 한 이야기이지만 표현 자체는 예수님의 의도를 잘 반영한 셈이다. 새 포도주는 묵은 부대가 아니라 새 부대에 넣어야 보관하는 데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묵은 부대는 발효과정의 압력을 감당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