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하박국 3:17~19

합 3:17-19 비록 무화과나무가 무성하지 못하며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으며 감람나무에 소출이 없으며 밭에 먹을 것이 없으며 우리에 양이 없으며 외양간에 소가 없을지라도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리로다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라…



결과적으론 하박국이 깨달은 것과 욥의 깨달은 것이 같은 것이다. 물이 바다를 덮음 같은 영광의 차원, 혹은 영광의 때를 계시적 은총으로 접하면서 그네들은 현실이 주는 모순과 척박함을 극복한다. 마지못해서가 아니라 우러나오는 기쁨으로다. 내게 닥치는 조건의 어떠함과 상관없이 하나님과 하나님 나라로 인해 기뻐하는 은혜, 이 은혜가 신앙의 정수에 다다른 사람에겐 나타난다.


이 기쁨은 바울이 빌립보서에서 말한 그 기쁨과 상통한다. 그 기쁨 때문에 바울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자족하는 마음을 가졌다. 구원의 하나님으로 인해서다. 진정한 믿음은 이런 기쁨을 가지게 하며 이렇게 하나님을 기뻐할 때 영적 힘이 솟구친다. 느헤미야도 이 힘을 깨달은 사람이었다(느 8:10).


하박국이나 욥의 각성은 영광을 보게 하시는 은총으로 열렸다. 신약시대는 성령의 충만함으로 하나님의 깊은 것을 깨닫게 하시는 시대다. 성령님은 지혜와 계시의 영으로서 나의 마음 눈을 열어 성경에 기록된 바, 예비하신 은총을 깨닫게 하신다. 각성케 하시며 기쁘게 하신다. 나는 보이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계신 성령님과 함께 하나님의 약속과 그 성취를 바라보며 산다. 하나님이 나의 힘이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