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6:18-19


욥 16:18-19 땅아 내 피를 가리지 말라 나의 부르짖음이 쉴 자리를 잡지 못하게 하라 지금 나의 증인이 하늘에 계시고 나의 중보자가 높은 데 계시니라


욥은 자신이 겪고 있는 바, 이유를 알지 못하는 고통에 대해 탄원을 계속한다. 이는 인생길에서 불가해한 일을 겪을 때 그를 다루는 유용한 방법이다. 불가해하다는 것은 아무리 살펴도 이 정도까지는 아닌데… 하게 만드는 부분을 말한다. 물론 부지 중의 죄도 있겠지만 그 심령이 계속 하나님을 향하고 있는 한, 하나님도 그냥 외면할 수 없는, 그래서 어떤 형태로든 조치해주셔야 하는 방식이다.


욥이 ‘높은 데 계신 중보자’ 개념을 어떻게 인식했는지 알 수 없다. 아마도 천사 수준을 생각했을 가능성이 높다. 중보자는 이를테면 변호사와 같다. 유능한 변호사는 극악한 죄인에게서도 변호할 소재를 찾아내어 감형을 얻어낸다. 여튼 욥은 몰랐겠지만 천사 이상의 중보자가 실재 존재했다. 훗날 예수님으로 오신 성자 하나님이시다. 삼위 하나님께서 욥을 놓고 서로간 마음 졸이셨을 수 있다.


욥은 하나님의 성품과 속성을 계속 파고든다. 그는 토설의 정석을 보여준다. 하나님의 길에서 빗겨나지 않으면서 인간 수준에서 짚을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짚는다. 대단한 깊이이며 견고한 심지다. 하나님이 자랑할만 하신 부분이다. 특수부대의 혹독한 훈련 영상을 본 적이 있다. 당장 그만 두고 싶으면 종을 치고 나가면 되는 상황이다. 욥은 종을 쳐다보지도 않는 훈련병과 같다. 배워야할 부분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13-14 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굴복하여 다시는 이스라엘 지역 안에 들어오지 못하였으며 여호와의 손이 사무엘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을 막으시매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에게서 빼앗았던 성읍이 에그론부터 가드까지 이스라엘에게 회복되니 이스라엘이 그 사방 지역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서 도로 찾았고 미스바의 회개는 여호와의 손을 불렀고 그 손은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