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14:4


욥 14:4 누가 깨끗한 것을 더러운 것 가운데에서 낼 수 있으리이까 하나도 없나이다


욥의 마음은 계속 하나님을 지향한다. 끈질기게 지향한다. 때로는 탄원하고, 때로는 항변하면서 하나님에 대한 끈을 놓지 않는다. 하나님이 대적같이 여겨지는 아픔을 겪으면서도 하나님에게 듣고 싶어하고, 섭리의 심연을 알고 싶어한다. 계속 파고드는 이 탐구에 하나님은 결국 응답하신다.


욥은 또한 자신과 하나님 사이의 격의 차이를 인정한다. 피조물과 창조주 사이의 엄청난 격을 전제하며 자신을 살핀다. 완전하신 하나님에 비하면 피조물은 불완전하고, 그 불완전한 부분이 창조주의 사랑으로 덮여지지 않으면 더러움으로 번지게 되는데 그 더러움의 극치가 사탄인 셈이다.


그래서 피조물이 창조주의 품에서 독립하려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욥의 자기 인식은 은혜다. 그는 피조물로서의 자기 주제를 잘 파악하고 있다. 그가 예배를 잘 드렸던 것도 이런 주제 파악에서 온 통찰의 표현이었을 것이다. 하나님이 사탄과 도박성 상황을 감수하시기까지 그의 심지를 신뢰한 부분도 이런 중심이 아닌가 여겨진다. 나의 심지에 대해 하나님은 마음놓으실까를 생각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