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4:4


욥 14:4 누가 깨끗한 것을 더러운 것 가운데에서 낼 수 있으리이까 하나도 없나이다


욥의 마음은 계속 하나님을 지향한다. 끈질기게 지향한다. 때로는 탄원하고, 때로는 항변하면서 하나님에 대한 끈을 놓지 않는다. 하나님이 대적같이 여겨지는 아픔을 겪으면서도 하나님에게 듣고 싶어하고, 섭리의 심연을 알고 싶어한다. 계속 파고드는 이 탐구에 하나님은 결국 응답하신다.


욥은 또한 자신과 하나님 사이의 격의 차이를 인정한다. 피조물과 창조주 사이의 엄청난 격을 전제하며 자신을 살핀다. 완전하신 하나님에 비하면 피조물은 불완전하고, 그 불완전한 부분이 창조주의 사랑으로 덮여지지 않으면 더러움으로 번지게 되는데 그 더러움의 극치가 사탄인 셈이다.


그래서 피조물이 창조주의 품에서 독립하려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욥의 자기 인식은 은혜다. 그는 피조물로서의 자기 주제를 잘 파악하고 있다. 그가 예배를 잘 드렸던 것도 이런 주제 파악에서 온 통찰의 표현이었을 것이다. 하나님이 사탄과 도박성 상황을 감수하시기까지 그의 심지를 신뢰한 부분도 이런 중심이 아닌가 여겨진다. 나의 심지에 대해 하나님은 마음놓으실까를 생각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