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6:10

욥 6: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4절에서 욥은 자신의 고통을 전능자의 화살로 비유한다. 하나님이 자신을 대적하신다고 여기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그간의 경건에서 오는 자신감의 반응일 수도 있다. 만일 죄책이 가득했다면 전능자의 채찍으로 인정했을 것이다. 그 화살로 인해 영이 독을 마셨다 함은 하나님에게서 버림받았다고 여긴데서 오는 유기감과 소외감에서 오는 충격을 말한다.


여전히 욥은 고난의 진실을 알지 못하고 있다. 나중 하나님의 현현 과정에서도 사탄과의 딜 부분은 밝히지 않으셨다. 고난 중에 그런 내용을 살짝만 비추셨어도 욥은 그 고통이 자신을 향한 화살이 아니라 정작 사탄을 향한 것임을 깨닫고 여유를 가졌을 것이다. 신앙의 여정에서 하나님께서 밝히지 않으시는 부분들이 적지 않다. 통절히 겪어가며 여쭤도 부답이실 때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고통이 있을 때 자기 죄를 아는 죄인은 그 이유를 담박 안다. 차라리 이유가 불가해한 것이 영성적으로 낫다. 징계가 아니라 학습이나 연단의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욥은 고통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하지 않았다. 영적 마지노선은 지켜지고 있었다. 모든 상황 속에서 나도 끝까지 간수해야 할 부분이다. 부답의 상태나 불가해함의 딜레마를 넘게 하는 것이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더욱 신뢰하게 하시는 은총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