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6:10

욥 6: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4절에서 욥은 자신의 고통을 전능자의 화살로 비유한다. 하나님이 자신을 대적하신다고 여기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그간의 경건에서 오는 자신감의 반응일 수도 있다. 만일 죄책이 가득했다면 전능자의 채찍으로 인정했을 것이다. 그 화살로 인해 영이 독을 마셨다 함은 하나님에게서 버림받았다고 여긴데서 오는 유기감과 소외감에서 오는 충격을 말한다.


여전히 욥은 고난의 진실을 알지 못하고 있다. 나중 하나님의 현현 과정에서도 사탄과의 딜 부분은 밝히지 않으셨다. 고난 중에 그런 내용을 살짝만 비추셨어도 욥은 그 고통이 자신을 향한 화살이 아니라 정작 사탄을 향한 것임을 깨닫고 여유를 가졌을 것이다. 신앙의 여정에서 하나님께서 밝히지 않으시는 부분들이 적지 않다. 통절히 겪어가며 여쭤도 부답이실 때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고통이 있을 때 자기 죄를 아는 죄인은 그 이유를 담박 안다. 차라리 이유가 불가해한 것이 영성적으로 낫다. 징계가 아니라 학습이나 연단의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욥은 고통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하지 않았다. 영적 마지노선은 지켜지고 있었다. 모든 상황 속에서 나도 끝까지 간수해야 할 부분이다. 부답의 상태나 불가해함의 딜레마를 넘게 하는 것이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더욱 신뢰하게 하시는 은총을 구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