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9:52-53

삿 9:52-53 아비멜렉이 망대 앞에 이르러 공격하며 망대의 문에 가까이 나아가서 그것을 불사르려 하더니 한 여인이 맷돌 위짝을 아비멜렉의 머리 위에 내려 던져 그의 두개골을 깨뜨리니



아비멜렉의 허망한 죽음은 야고보서의 선고를 상기시킨다. 욕심이 잉태한 즉, 죄를 낳고, 그 죄가 장성하여 사망을 낳는 낭패의 사이클이다. 그로서는 이제 쿠데타를 진압하는 막바지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불을 지르기 위해 망대 밑에 바짝 접근했다가 여인이 던진 맷돌 위짝에 즉사하고 만다.


사람에겐 부패한 본성이 지니는 취약함이 있다. 이 약점을 말씀으로 메꾸지 않으면 탐심이 들어오고, 탐심의 만족을 위해 악행을 저지른다. 그 악행은 계속 죄업을 쌓게 하면서 결국 심판의 집행을 부른다. 분노에 휩싸인 아비멜렉은 사리를 분별하지 못했다. 망대 밑에 무리한 접근을 했다가 어이없는 종말을 맞는다. 눈에 보이는 게 없었던 것이다.


여인의 맷돌은 반전을 가져왔다. 왜 건장한 남자들은 그 생각을 못했을까. 아마도 두려움에 질렸을 가능성이 크다. 아비멜렉이 행한 무자비한 탄압으로 겁먹은 나머지 역시 사리분별이 안 되었을 수 있다. 사람들은 이런 식으로 탐심이나 죄업에 대한 대가를 치룬다. 돌이키면 어처구니 없는 판단과 선택들로 기막혀 하는 경우다. 부단히 영성을 다듬고 성찰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오늘도 내 안에 쌓여지는 어두움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