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9:52-53

삿 9:52-53 아비멜렉이 망대 앞에 이르러 공격하며 망대의 문에 가까이 나아가서 그것을 불사르려 하더니 한 여인이 맷돌 위짝을 아비멜렉의 머리 위에 내려 던져 그의 두개골을 깨뜨리니



아비멜렉의 허망한 죽음은 야고보서의 선고를 상기시킨다. 욕심이 잉태한 즉, 죄를 낳고, 그 죄가 장성하여 사망을 낳는 낭패의 사이클이다. 그로서는 이제 쿠데타를 진압하는 막바지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불을 지르기 위해 망대 밑에 바짝 접근했다가 여인이 던진 맷돌 위짝에 즉사하고 만다.


사람에겐 부패한 본성이 지니는 취약함이 있다. 이 약점을 말씀으로 메꾸지 않으면 탐심이 들어오고, 탐심의 만족을 위해 악행을 저지른다. 그 악행은 계속 죄업을 쌓게 하면서 결국 심판의 집행을 부른다. 분노에 휩싸인 아비멜렉은 사리를 분별하지 못했다. 망대 밑에 무리한 접근을 했다가 어이없는 종말을 맞는다. 눈에 보이는 게 없었던 것이다.


여인의 맷돌은 반전을 가져왔다. 왜 건장한 남자들은 그 생각을 못했을까. 아마도 두려움에 질렸을 가능성이 크다. 아비멜렉이 행한 무자비한 탄압으로 겁먹은 나머지 역시 사리분별이 안 되었을 수 있다. 사람들은 이런 식으로 탐심이나 죄업에 대한 대가를 치룬다. 돌이키면 어처구니 없는 판단과 선택들로 기막혀 하는 경우다. 부단히 영성을 다듬고 성찰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오늘도 내 안에 쌓여지는 어두움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