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9:52-53

삿 9:52-53 아비멜렉이 망대 앞에 이르러 공격하며 망대의 문에 가까이 나아가서 그것을 불사르려 하더니 한 여인이 맷돌 위짝을 아비멜렉의 머리 위에 내려 던져 그의 두개골을 깨뜨리니



아비멜렉의 허망한 죽음은 야고보서의 선고를 상기시킨다. 욕심이 잉태한 즉, 죄를 낳고, 그 죄가 장성하여 사망을 낳는 낭패의 사이클이다. 그로서는 이제 쿠데타를 진압하는 막바지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불을 지르기 위해 망대 밑에 바짝 접근했다가 여인이 던진 맷돌 위짝에 즉사하고 만다.


사람에겐 부패한 본성이 지니는 취약함이 있다. 이 약점을 말씀으로 메꾸지 않으면 탐심이 들어오고, 탐심의 만족을 위해 악행을 저지른다. 그 악행은 계속 죄업을 쌓게 하면서 결국 심판의 집행을 부른다. 분노에 휩싸인 아비멜렉은 사리를 분별하지 못했다. 망대 밑에 무리한 접근을 했다가 어이없는 종말을 맞는다. 눈에 보이는 게 없었던 것이다.


여인의 맷돌은 반전을 가져왔다. 왜 건장한 남자들은 그 생각을 못했을까. 아마도 두려움에 질렸을 가능성이 크다. 아비멜렉이 행한 무자비한 탄압으로 겁먹은 나머지 역시 사리분별이 안 되었을 수 있다. 사람들은 이런 식으로 탐심이나 죄업에 대한 대가를 치룬다. 돌이키면 어처구니 없는 판단과 선택들로 기막혀 하는 경우다. 부단히 영성을 다듬고 성찰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오늘도 내 안에 쌓여지는 어두움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

욥기 6:10

욥 6: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4절에서 욥은 자신의 고통을 전능자의 화살로 비유한다. 하나님이 자신을 대적하신다고 여기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그간의 경건에서 오는 자신감의 반응일 수도 있다. 만일 죄책이 가득했다면 전능자의 채찍으로 인정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