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4:1

시 14:1 어리석은 자는 그의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그들은 부패하고 그 행실이 가증하니 선을 행하는 자가 없도다



‘공부해서 남 주자’를 모토로 후학을 키우는데 주력하셨던 한동대 김영길총장은 미국 나사(NASA)에 재직할 때 그토록 탁월한 과학자들이 성경을 공부하고 하나님을 믿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평소 존경하던 사람들이 머리를 숙이고 기도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 분 역시 신앙의 길을 걷게 되었다고 간증한 적이 있다. 조금만 각성되어도 영혼은 만물에서 하나님을 감지한다.


그럼에도 세상에는 하나님이 없다 하는 자들이 수두룩하다. 증거의 부재가 아니라 성령의 부재 때문이다. 바울은 그들의 마음이 혼미케하는 영에 덮였다고 말한다(고후 4:4). 그 결과 자기중심성을 가지고 자기를 위하여 살게 되는데 그 끝은 사탄과 함께 영벌에 처하게 된다. 그 때에 슬피 울며 비로소 지구라는 행성이나 자신의 인생이 얼마나 보잘 것 없었는가를 절감하지만 이미 때는 늦다.


하나님이 없다 하는 자들의 세계에도 진선미가 존재한다. 하나님 모르는 이들의 예술의 세계나 선행 등이다. 창조의 편린들인 셈이다. 그러나 그들을 담고 있는 프레임 자체가 지옥행 열차이며 하나님을 대적하는 대열에 속해 있음을 모른다. 아담의 타락으로 이렇게 오도된 세상에서 각성의 은총을 입고 하나님을 예배하게 됨이 얼마나 큰 복인가. 십자가를 통해 내게 하나님 나라가 열리고 그 나라에 속하는 은혜가 임했다. 오늘도 하나님 위해서 살고 하나님 때문에 살고 있음을 새롭게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