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5:23-25

출 15:23-25 마라에 이르렀더니 그 곳 물이 써서 마시지 못하겠으므로 그 이름을 마라라 하였더라 백성이 모세에게 원망하여 이르되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하매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되었더라 거기서 여호와께서 그들을 위하여 법도와 율례를 정하시고 그들을 시험하실새



광야 길은 온 몸의 수분을 말려버리는 곳이다. 그런데서 사흘길을 지나도록 물을 얻지 못했다면 별의별 생각이 다 들 수 있다. 그나마 뒤늦게 발견한 샘마저 오염된 물로 가득하다면 인내의 바닥이 드러날 수 있다. 애굽에는 종의 멍에가 가득했고 애굽에서 벗어나 자유한 광야는 이렇게 결핍이 또 가득하다. 아담의 타락 이래 죄와 저주 가운데 놓인 세상의 지난한 실존상태를 가리킨다.


죄성에 익숙한 마음에서 나오는 것, 역시 원망이며 불평이다. 객관적으로 보면 자연스런 반응이며 근거있는 감정 표시이다. 누군들 이런 사정을 들으면 그러네.. 할 법하다. 그러나 이제 선민은 이런 상황을 다루는 기존의 방식에 변화를 주어야 한다. 하나님의 함께 하심과 개입을 고려할 수 있어야 하고 의연하게 기다릴 수 있어야 하고 신뢰로 반응할 수 있어야 한다.


같은 상황에서 모세나 여호수아는 이 결핍을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원망이 아니라면 어떤 마음을 품었을까. 본문은 백성들의 원망을 들은 모세가 부르짖었다고 증거한다. 우선 하나님과 통하는 사람에게 나타난 현상이다. 신뢰하며 의탁하는 것이다. 출애굽 후에도 세상 현실이 이럴 수 있음을 받아들이며 상황을 다스리는 하나님에게 문제를 맡기는 것이다. 수용과 신뢰와 기도, 이것이 모든 상황 속에서 죄성에 휩쓸리지 않고 하나님의 손길을 보는 길이다. 마음을 다시 가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