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8:13~14

렘 48:13-14 이스라엘 집이 벧엘을 의뢰하므로 수치를 당한 것 같이 모압이 그모스로 말미암아 수치를 당하리로다 너희가 어찌하여 말하기를 우리는 용사요 능란한 전사라 하느냐

벧엘은 북왕국 이스라엘의 초대왕 여로보암이 금송아지를 세운 곳이고 대대로 우상숭배의 원죄적 장소로 찍힌 곳이다. 한편 모압은 그모스라는 전쟁의 신을 섬겼다. 인신제사를 서슴치 않으며 능란한 전사의 기세를 구했다. 그러나 벧엘도 모압도 수치를 당한다. 그 금송아지나 그모스 우상이 그들을 끝내 지켜주지 못했다. 벧엘은 앗수르가 초토화시켰고 모압은 주전 581년에 바벨론에 멸망당한다.

벧엘의 금송아지는 여호와의 이름을 도용했다. 여로보암은 그 금송아지가 이스라엘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올린 너희의 신이라고 오도했다(왕상 12:28). 이 우상숭배는 거의 3세기 가량 지속되었다. 선민이었음에도, 여호와를 섬긴다면서도 실상은 우상이었다. 정략과 욕망, 자기안전에 치중한 세상성의 승리였다. 출애굽 당시 아론과 이스라엘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절했던 죄는 이렇게 반복되고 먹혔다.

그모스 숭배는 싸우고 죽이고 이기려는 욕망에서 비롯되었다. 사랑과 섬김과 용서는 없다. 때가 차매 하나님은 그들이 수치당할 것을 정하신다. 사탄의 기세에 편승하여 버텨 왔지만 결국은 심판을 받는다. 가장 뼈아픈 건 벧엘의 금송아지다. 금송아지가 선민에게 먹혔듯 그 성향은 오늘날 교인들에게도 먹힐 수 있기 때문이다. 은정이 세상성이나 육성을 심히 경계하는 이유이다. 이렇게 뿌리깊은 죄성을 불로 태우시는 성령님의 역사를 간청한다.

*우리 안에 성령의 불로 태워져야 할 본성적 어둠이 존재합니다. 깨끗이 태워주시고 정결하게 씻어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