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38:19-20

렘 38:19-20 시드기야 왕이 예레미야에게 이르되 나는 갈대아인에게 항복한 유다인을 두려워하노라 염려하건대 갈대아인이 나를 그들의 손에 넘기면 그들이 나를 조롱할까 하노라 하는지라 예레미야가 이르되 그 무리가 왕을 그들에게 넘기지 아니하리이다 원하옵나니 내가 왕에게 아뢴 바 여호와의 목소리에 순종하소서 그리하면 왕이 복을 받아 생명을 보전하시리이다

시드기야가 두려워한 건 사람이었다. 하나님에 대해서도 알고 있고 하나님의 의중도 알고 싶어했지만 하나님의 위치는 사람 다음이었다. 그는 하나님의 인정을 받는 것보다 사람의 인정을 더 원했다. 그에게는 하나님의 뜻보다 국제정치의 동향이 더 중요했다. 하나님을 모시는 것 같지만 마음 중심에는 자기가 앉아있는 형국이다. 중생을 체험하지 않은 모태신앙인들에게 자주 나타나는 모습이기도 하다.

인정욕구와 안전욕구는 기본적 본성에 해당한다. 이는 방향만 잘 잡힌다면 좋은 열매를 거둘 수 있다. 즉 누구로부터 인정받는가, 어디에 안전을 둘 것인가의 초점을 잘 잡는다면 얼마든지 신실하고 좋은 신자가 될 수 있다. 문제는 사람 모두가 출생 때로부터 악한 자 안에 처하여 죄로 물들어왔다는 데에 있다. 이 뿌리들이 인정욕구와 안전욕구의 길을 오도한다. 하나님을 알게 되어도 혼선을 거듭하게 한다.

하나님은 이런 우리를 잘 아시고 오래 참으시며 인도하신다. 시드기야의 허실을 아심에도 불구하고 예레미야를 통해 ‘복을 받아 생명을 보전’ 할 수 있는 길을 알려주신다. 이런 은혜는 우리 모두에게 지금도 적용되고있다. 마음에 안드신다고 모두 정죄한다면 이 땅에 살아남을 사람이 별로 없다는 실상을 아시기 때문이다. 지금이라도 어떻게 하는 가에 따라 ‘복을 받아 생명을 보전할 수 있는 길’이 있다. 사람보다 하나님을 더 두려워하고 세상나라보다 하나님 나라를 더 의식하는 길이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