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5:8~10

렘 35:8-10 우리가 레갑의 아들 우리 선조 요나답이 우리에게 명령한 모든 말을 순종하여 우리와 우리 아내와 자녀가 평생 동안 포도주를 마시지 아니하며 살 집도 짓지 아니하며 포도원이나 밭이나 종자도 가지지 아니하고 장막에 살면서 우리 선조 요나답이 우리에게 명령한 대로 다 지켜 행하였노라

나라가 풍전등화인 때에 갑자기 레갑족속이 등장한다. 이들의 선조 가운데 요나답은 북왕국 시절 예후와 함께 바알우상을 철폐했던 사람이다. 그 요나답이 후손들에게 구별된 방식의 삶을 살도록 명령했고 그 후손들은 대대로 그 명령을 지켜냈다. 하나님은 그 신앙의 절개를 부각시키며 유다의 각성을 촉구하신 것이다. 그들은 세대에 휩쓸리지 않고 여호와신앙을 간수했다.

요나답이 포도주를 금하고 경작을 금하며 텐트생활을 하라 한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그런 조건들이 바알우상이 틈타는 경로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들은 나그네처럼 살았다. 혹은 수도자들처럼 경건한 공동체적 삶을 살았다고도 할 수 있다. 마치 나실인이 포도주를 금한 것처럼 죄가 틈탈 여지를 차단했다. 베드로는 신자에게 세상에 대해 나그네 영성을 가지라고 했는데 이미 레갑족속은 그 길을 먼저 걸었다.

제사장이나 선지자 계열도 아니면서 이렇게 경건을 지켜냈다는 사실이 놀랍다. 구약학자들은 그들을 ‘남은 자’(remnant) 그룹으로 간주한다. 하나님은 그들을 내내 눈여겨 보셨다. 그리고는 필요한 때에 그들의 거룩한 존재감을 드러내셨다. 거룩은 구별이다. 나는 당시 바알우상으로 타락한 유다와 남은 자의 길을 가던 레갑족속과의 사이에서 어느 지점에 있을까. 은정의 공동체적 영성은 어느 지점 쯤일까. 세상의 영들이 파고드는 틈은 없는지 진지하게 돌아본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