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5:8~10

렘 35:8-10 우리가 레갑의 아들 우리 선조 요나답이 우리에게 명령한 모든 말을 순종하여 우리와 우리 아내와 자녀가 평생 동안 포도주를 마시지 아니하며 살 집도 짓지 아니하며 포도원이나 밭이나 종자도 가지지 아니하고 장막에 살면서 우리 선조 요나답이 우리에게 명령한 대로 다 지켜 행하였노라

나라가 풍전등화인 때에 갑자기 레갑족속이 등장한다. 이들의 선조 가운데 요나답은 북왕국 시절 예후와 함께 바알우상을 철폐했던 사람이다. 그 요나답이 후손들에게 구별된 방식의 삶을 살도록 명령했고 그 후손들은 대대로 그 명령을 지켜냈다. 하나님은 그 신앙의 절개를 부각시키며 유다의 각성을 촉구하신 것이다. 그들은 세대에 휩쓸리지 않고 여호와신앙을 간수했다.

요나답이 포도주를 금하고 경작을 금하며 텐트생활을 하라 한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그런 조건들이 바알우상이 틈타는 경로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들은 나그네처럼 살았다. 혹은 수도자들처럼 경건한 공동체적 삶을 살았다고도 할 수 있다. 마치 나실인이 포도주를 금한 것처럼 죄가 틈탈 여지를 차단했다. 베드로는 신자에게 세상에 대해 나그네 영성을 가지라고 했는데 이미 레갑족속은 그 길을 먼저 걸었다.

제사장이나 선지자 계열도 아니면서 이렇게 경건을 지켜냈다는 사실이 놀랍다. 구약학자들은 그들을 ‘남은 자’(remnant) 그룹으로 간주한다. 하나님은 그들을 내내 눈여겨 보셨다. 그리고는 필요한 때에 그들의 거룩한 존재감을 드러내셨다. 거룩은 구별이다. 나는 당시 바알우상으로 타락한 유다와 남은 자의 길을 가던 레갑족속과의 사이에서 어느 지점에 있을까. 은정의 공동체적 영성은 어느 지점 쯤일까. 세상의 영들이 파고드는 틈은 없는지 진지하게 돌아본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