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11:17


계11:17 이르되 감사하옵나니 옛적에도 계셨고 지금도 계신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여 친히 큰 권능을 잡으시고 왕 노릇 하시도다

하나님은 영원불변하신 분이다. 영원전부터 계셨고 영원토록 계실 분이시다. 계 1:8 에서는 ‘이제도 있고 전에도 있었고 장차 올 자’로 묘사되었다. 영원히 존재하려면 불완전이나 결핍이 없어야 한다.그렇지않으면 나빠지거나 약해지거나 도태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영원성은 완전함의 증거이다.영원성은 한 편 일관성이기도 하다. 일관되지 않으면 사라질 수도, 변형될 수도 있다. 하나님은 영원토록 일관되신 분임을 증거한다. 그래서 하나님의 도는 영원하며 정결하다. 하나님의 도를 지키는 것이 가장 안전한 이유이다.

시 19:9 ‘여호와를 경외하는 도는 정결하여 영원까지 이르고 여호와의 법도 진실하여 다 의로우니’그 분의 길을 따라가다보면 영원토록 왕노릇하실 그 분을 만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금도 모든 상황은 그 분의 주권 아래 있다. 내가 어떤 상황에서도 말씀을 먼저 의식하고 말씀에 순종해야 하는 이유이다. 그러지 않으면 어디에도 진정한 안전과 평안은 없다. 오늘도 옛적부터 계신 그 분의 말씀을 붙들고 그 분의 영의 이끄심에 집중한다. 연약한 나에게 주신 귀한 배려요 은혜다.

*주님 모든 상황 속에서 주의 도를 붙들고 주의 영을 의지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