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13일


 

민 28:5 찧어서 짠 기름 4분의 1 힌과 섞은 고운 가루 10분의 1 에바의 곡식제물을 함께 드리라.

하나님의 심중에는 기름이 4/1 힌, 고운 가루는 10/1 에바였다. 2/1이나 5/1이 아니라 정확하게 4/1, 9/1이나 11/1이 아니라 10/1 이었다. 하나님에겐 디테일이 있었다. 은혜로 대충 할 일이 아니었다. 천막은 엉성하지만 첨단빌딩은 정교하다. 한치의 오차도 허용되지 않는다. 대충 했다간 빌딩자체가 세워질 수 없다.

디테일이 엉성하면 좋은 것은 만들어질 수 없는 것이다. 천막 수준으로 갈 것인가 빌딩 수준으로 갈 것인가는 디테일과 정성에 달려있다. 성전을 건축하면서 느끼는 점이기도 하다.디테일이 엉성한 제품은 고가의 물건이 될 수 없다. 정교하지 않은 계획들은 성취되기 힘들다. 최고로 정교한 마스터같으신 분이 하나님이다. 그 분 앞에서, 혹은 그 분에게 대충 적당히 해서는 점수따기 어렵다. 그런데 내가 그렇게 지내왔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목회자인 까닭에 사람들 사이에선 상대적인 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하나님 앞에선 실로 부끄럽다. 위대한 장인 앞에서 유치한 작품 하나 들고서 최상의 칭찬을 바라는 그런 길을 걸어왔음을 절감했다.

하루를 보내는 라이프 스타일,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는 디테일과 정성이 들어갈 수록 값지고 의미가 깊어진다. 학생으로 치면 구성력인데 구성력이 좋은 학생이 우수한 학생이 되고 괜찮은 인생을 살게 된다. 하나님과의 관계는 대충 적당히보다는 디테일과 정성으로 쌓여져야 한다. 음성듣기가 여의치 않더라도 여쭤보는 일은 소홀히 하면 안되는 것이다. 더 원하시는 것이 있는지, 지금 하는 식으로 해도 괜찮은지, 바꿔야 한다면 뭘 바꿔야 할지.. 여쭙고 집중하면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

하나님, 둔하고 부족하지만 성의를 다하도록 힘쓰겠습니다. 여쭙고 집중할 때 종의 눈높이에 맞추시는 은총을 내리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