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13일


 

민 28:5 찧어서 짠 기름 4분의 1 힌과 섞은 고운 가루 10분의 1 에바의 곡식제물을 함께 드리라.

하나님의 심중에는 기름이 4/1 힌, 고운 가루는 10/1 에바였다. 2/1이나 5/1이 아니라 정확하게 4/1, 9/1이나 11/1이 아니라 10/1 이었다. 하나님에겐 디테일이 있었다. 은혜로 대충 할 일이 아니었다. 천막은 엉성하지만 첨단빌딩은 정교하다. 한치의 오차도 허용되지 않는다. 대충 했다간 빌딩자체가 세워질 수 없다.

디테일이 엉성하면 좋은 것은 만들어질 수 없는 것이다. 천막 수준으로 갈 것인가 빌딩 수준으로 갈 것인가는 디테일과 정성에 달려있다. 성전을 건축하면서 느끼는 점이기도 하다.디테일이 엉성한 제품은 고가의 물건이 될 수 없다. 정교하지 않은 계획들은 성취되기 힘들다. 최고로 정교한 마스터같으신 분이 하나님이다. 그 분 앞에서, 혹은 그 분에게 대충 적당히 해서는 점수따기 어렵다. 그런데 내가 그렇게 지내왔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목회자인 까닭에 사람들 사이에선 상대적인 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하나님 앞에선 실로 부끄럽다. 위대한 장인 앞에서 유치한 작품 하나 들고서 최상의 칭찬을 바라는 그런 길을 걸어왔음을 절감했다.

하루를 보내는 라이프 스타일,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는 디테일과 정성이 들어갈 수록 값지고 의미가 깊어진다. 학생으로 치면 구성력인데 구성력이 좋은 학생이 우수한 학생이 되고 괜찮은 인생을 살게 된다. 하나님과의 관계는 대충 적당히보다는 디테일과 정성으로 쌓여져야 한다. 음성듣기가 여의치 않더라도 여쭤보는 일은 소홀히 하면 안되는 것이다. 더 원하시는 것이 있는지, 지금 하는 식으로 해도 괜찮은지, 바꿔야 한다면 뭘 바꿔야 할지.. 여쭙고 집중하면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다.

하나님, 둔하고 부족하지만 성의를 다하도록 힘쓰겠습니다. 여쭙고 집중할 때 종의 눈높이에 맞추시는 은총을 내리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