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7년 6월 15일


 

민 15:31 그런 사람은 여호와의 말씀을 멸시하고 그의 명령을 파괴하였은즉 그의 죄악이 자기에게로 돌아가서 온전히 끊어지리라하나님을 알되 대충 아는 것은 위험하다. 부지중의 죄와 고의의 죄 사이의 경계선이 모호하기 때문이다. 아니지 싶은 것임에도 몰랐다고 잡아 뗄 수 있는 여지도 있거니와 심지어는 왜곡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여로보암은 베델과 단에 우상을 만들어놓고도 우상이라 하지않고 여호와라고 말했다. 명백한 왜곡이었지만 몇몇의 선지자 빼놓고는 북이스라엘 거의가 거기에 대해 반박하지 않았다. 물론 처절한 대가는 피할 수 없었다.고의로 범죄하는 자는 하나님의 명령을 파괴하는 자라 하였고 그 죄악이 자기에게 돌아간다 하였다. 대표선수로는 발람이나 가롯유다를 들 수 있지만 첫 아담도 빗겨갈 수 없다. 오히려 아담의 사례는 우리와 가깝다. 선악과를 먹지말라는 명령을 놓고 아담은 그것 하나 쯤.. 했을 것이다. 오히려 하나님을 향해 인색하신거 아닌가 생각했을 수도 있다. 명령을 지키는 자세가 너무나 안이했다. 명령은 파괴되었고 죄에 수반된 저주가 드리워짐으로 죄악은 당사자에게 돌아갔다.부지중의 죄도 반복되면 레드카드가 뜰 것이다. 결국 고의적 범죄의 길을 가기 때문이다. 몰랐다는 말은 처음 몇 번 정도 참작될 수 있다. 진정 하나님과의 인격적 관계가 이루어졌다면, 그래서 하나님과의 관계가 삶의 중심이 되었다면, 그래서 그 신앙이 기복적이거나 주술적 신앙이 아닌 건강한 신앙이 되었다면 하나님의 말씀과 명령을 알려하는데 열심을 가지려 할 것이다. 몰랐다는 말이 반복되는 것은 하나님에겐 자존감을 상하게 하는 일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때문에 버림받은 사람이 사울왕이다.죄악은 죄인에게 돌아간다. 죄에 본질적으로 따라붙는 저주가 죄인을 찾아간다는 말이다. 아담서부터 하나님의 명령을 대충 알았던 사람들의 인생에 생긴 일들은 이와 연관이 있다. 우리들은 하나님의 명령에 부실했던 대가들을 걸머지고 살고 있다. 매일마다 보혈의 공로를 붙들어야 하는 이유다. 요일 1:10 "만일 우리가 범죄하지 아니하였다 하면 하나님을 거짓말하는 이로 만드는 것이니 또한 그의 말씀이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하니라" 이젠 몰랐다는 말도 쉽게 할 수 없는 입장이 됐다. 십자가의 은혜 아니면 버팅길 수 없는 죄인이다. 물두멍이 감사하고 갈보리가 감사하고 보혜사가 감사하다. 더 혼나지 않는 신앙인생을 살아야 할텐데....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