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6일


룻 3:12 참으로 나는 기업을 무를 자이나 기업 무를 자로서 나보다 더 가까운 사람이 있으니'기업무를 자', 히브리어로 '고엘'이라고 합니다. 가난때문에 팔려나간 친족의 재산을 회복시켜주는 사람인데 죽은 친족의 부인을 아내로 맞이하여 낳은 자식에게 회복한 재산을 물려줌으로써 책임을 다합니다만 정작 본인 앞으로 돌아오는 것은 없는 '공동체를 위한 헌신행위'를 하는 사람입니다. 한 밤 중 프로포즈를 해온 룻에게 보아스는 더 가까운 친족이 있음을 알려주며 신중한 모습을 보입니다. 만일 더 가까운 친족이 기업무르기를 포기하면 자신이 반드시 그 책임을 다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말입니다.보아스는 신중함과 절제를 보여줍니다. 육신의 소욕보다 성령의 소욕이 앞선 사람입니다. 하나만 보지않고 둘,셋까지 헤아리는 사람입니다. 만일 더 가까운 친족이 기업무르겠다고 나서게 되면 룻과는 인연이 안되기 때문입니다. 어찌보면 룻과의 인연을 주님 발치에 의탁하는 것과 같습니다. 기드온식으로 표현하자면 표징을 구하는 것과 같지요. 나오미가 보아스보다 더 가까운 친족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을리 없었을텐데도 룻으로 하여금 적극적으로 대쉬하게 한 것은 이와같은 보아스의 인격이나 영성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일 것입니다.돌이키면 한 번 더 깊이 생각해보거나 한 번 더 주님 의향을 확인한 뒤에 행동에 옮겼다면 얼마나 좋았을까하는 때가 있지요. 그 때는 마치 여건이 성숙할대로 성숙한 것처럼 생각되어 액션! 했는데 지나고보니 앞섰거나 아니면 깊이 헤아리지않은 부족함이 있었던 경우입니다. 그리고 그 일들은 대부분 신중하지 못한 대가를 치루게 만들었구요. 보아스는 건덕(덕을 세움)의 영성이 자리잡은 사람이었습니다. 자신에게도, 상대에게도, 공동체에게도. 나만이 아니라 여럿이 연관된 일 일수록.. 한 번 더, 말씀을 생각하고. 한 번 더 주님의 의중을 확인하며 건덕의 길을 가도록 힘쓰렵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