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5:8


눅 5:8 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이르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주님을 만났을 때 생기는 죄인 됨에 대한 자각은 은총이다. 그것은 부정적 자아상의 발로가 아니라 자신의 상태를 온전히 보게 되면서 가지는 관점의 변화다. 이사야는 영안이 열려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을 뵈면서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라고 탄식할 정도였다. 생래 죄인이 불꽃같이 거룩하신 하나님을 접하면서 가지게 되는 당연한 반응이다.


만일 이 때 베드로가 두 배 가득 잡은 어획량에만 관심을 가졌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오병이어를 체험한 뒤 예수님을 왕으로 옹립하려 했던 들판의 사람들처럼, 대박을 건지는 물주처럼 생각하고 예수님을 대했다면 그 다음 국면은 어떻게 진행되었을까. 아마도 다른 이를 제자로 부르셨거나, 베드로의 변화를 좀 더 기다렸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


부름받을 사람의 내면에는 부름받을만한 실마리가 내재한다. 전도서 기자가 말한 이른바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전 3:11)이다. 다른 표현으론 영의 감각이다. 그 순간 베드로는 자신이 어떤 존재인지, 뭣이 가장 중한지를 직감한다. 그때, 예수님은 무서워 말라 하신다. 찾아오시고 품으시는 하나님이심을 드러내신다. 참 회개는 참 만남을 가지게 하며 용납을 받게 한다. 그것은 또 부름으로 이어지고 주님의 동역자가 되게 한다. 오늘도 그 긍휼과 은총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