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베드로후서 3:12-13

벧후 3:12-13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고 간절히 사모하라 그 날에 하늘이 불에 타서 풀어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녹아지려니와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가 있는 곳인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


구약시대로부터 하나님의 날은 심판의 날로 예고되어 왔다. 베드로는 그 심판이 뜨거운 불에 의해 집행되는 것임을 밝힌다. 우리가 살고 있는 물리적인 세계가 심판의 불에 의해 용해되는 시점이 점점 다가 오고 있는 것이다. 역사를 지닌 이 세계가 불로 살라진다는 사실을 놓고 믿지 못하는 사람들은 많다. 베드로가 ‘말세에 조롱하는 자들’이라 부른 그들은 창조와 영원을 믿지 않는 이들이다.


화사하게 핀 꽃들이 오래 가기를 원하지만 십여일을 넘지 못한다. 산을 뒤덮은 나무들의 푸르름이 내내 있었으면 하지만 어느 새 낙엽으로 사라진다. 길 거 같아도 소멸의 시점이 오면 언제 있었냐는 듯 자취를 감춘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그렇지 만물에 생성과 소멸이 분명하다. 주께는 하루가 천 년같고 천 년이 하루같다. 교회사 이천 년이면 이틀 정도이고 아브라함 때부터 쳐도 일주간 정도다.


벧전 1:24-25 그러므로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오직 주의 말씀은 세세토록 있도다 하였으니 너희에게 전한 복음이 곧 이 말씀이니라


한 해의 마지막 날을 보내며 무엇을 바라야 할까. 누구나 더 좋은 생활조건, 더 많은 연봉, 더 편안한 인생을 원할 것이다. 그보다 딱 하나가 앞서게 하면 된다.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먼저 구하는 삶이다.이는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볼 때 가능한 순위이다. 헌 땅을 바라보면 썩어질 것이 앞장서기 때문이다. 영생의 극치를 바라보자. 하루, 한 해 더 바짝 다가가고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