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후서 3:12-13

벧후 3:12-13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고 간절히 사모하라 그 날에 하늘이 불에 타서 풀어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녹아지려니와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가 있는 곳인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


구약시대로부터 하나님의 날은 심판의 날로 예고되어 왔다. 베드로는 그 심판이 뜨거운 불에 의해 집행되는 것임을 밝힌다. 우리가 살고 있는 물리적인 세계가 심판의 불에 의해 용해되는 시점이 점점 다가 오고 있는 것이다. 역사를 지닌 이 세계가 불로 살라진다는 사실을 놓고 믿지 못하는 사람들은 많다. 베드로가 ‘말세에 조롱하는 자들’이라 부른 그들은 창조와 영원을 믿지 않는 이들이다.


화사하게 핀 꽃들이 오래 가기를 원하지만 십여일을 넘지 못한다. 산을 뒤덮은 나무들의 푸르름이 내내 있었으면 하지만 어느 새 낙엽으로 사라진다. 길 거 같아도 소멸의 시점이 오면 언제 있었냐는 듯 자취를 감춘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그렇지 만물에 생성과 소멸이 분명하다. 주께는 하루가 천 년같고 천 년이 하루같다. 교회사 이천 년이면 이틀 정도이고 아브라함 때부터 쳐도 일주간 정도다.


벧전 1:24-25 그러므로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오직 주의 말씀은 세세토록 있도다 하였으니 너희에게 전한 복음이 곧 이 말씀이니라


한 해의 마지막 날을 보내며 무엇을 바라야 할까. 누구나 더 좋은 생활조건, 더 많은 연봉, 더 편안한 인생을 원할 것이다. 그보다 딱 하나가 앞서게 하면 된다.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먼저 구하는 삶이다.이는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볼 때 가능한 순위이다. 헌 땅을 바라보면 썩어질 것이 앞장서기 때문이다. 영생의 극치를 바라보자. 하루, 한 해 더 바짝 다가가고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