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베드로후서 3:12-13

벧후 3:12-13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고 간절히 사모하라 그 날에 하늘이 불에 타서 풀어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녹아지려니와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가 있는 곳인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


구약시대로부터 하나님의 날은 심판의 날로 예고되어 왔다. 베드로는 그 심판이 뜨거운 불에 의해 집행되는 것임을 밝힌다. 우리가 살고 있는 물리적인 세계가 심판의 불에 의해 용해되는 시점이 점점 다가 오고 있는 것이다. 역사를 지닌 이 세계가 불로 살라진다는 사실을 놓고 믿지 못하는 사람들은 많다. 베드로가 ‘말세에 조롱하는 자들’이라 부른 그들은 창조와 영원을 믿지 않는 이들이다.


화사하게 핀 꽃들이 오래 가기를 원하지만 십여일을 넘지 못한다. 산을 뒤덮은 나무들의 푸르름이 내내 있었으면 하지만 어느 새 낙엽으로 사라진다. 길 거 같아도 소멸의 시점이 오면 언제 있었냐는 듯 자취를 감춘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그렇지 만물에 생성과 소멸이 분명하다. 주께는 하루가 천 년같고 천 년이 하루같다. 교회사 이천 년이면 이틀 정도이고 아브라함 때부터 쳐도 일주간 정도다.


벧전 1:24-25 그러므로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오직 주의 말씀은 세세토록 있도다 하였으니 너희에게 전한 복음이 곧 이 말씀이니라


한 해의 마지막 날을 보내며 무엇을 바라야 할까. 누구나 더 좋은 생활조건, 더 많은 연봉, 더 편안한 인생을 원할 것이다. 그보다 딱 하나가 앞서게 하면 된다.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먼저 구하는 삶이다.이는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볼 때 가능한 순위이다. 헌 땅을 바라보면 썩어질 것이 앞장서기 때문이다. 영생의 극치를 바라보자. 하루, 한 해 더 바짝 다가가고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