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무엘하 10:4ㅣ4월 26일

삼하 10:4 이에 하눈이 다윗의 신하들을 잡아 그들의 수염 절반을 깎고 그들의 의복의 중동볼기까지 자르고 돌려보내매 사람들이 이 일을 다윗에게 알리니라


부친이 죽으면서 암몬왕이 된 하눈은 다윗이 보낸 조문단을 모욕한다. 정탐꾼으로 간주했기 때문이다. 다윗은 조문단들의 깎인 수염이 자라기까지 접견을 미룬다. 하눈의 잘못은 무엇일까. 오랜 적대적 긴장으로 ‘터널시야(tunnel vision)’의 함정에 빠진 것이다. 특정한 생각에 치우쳐 객관성을 놓치는 이 편견으로 인해 하눈은 크게 대가를 치룬다.

자존감이 낮으면 상대의 의도와는 달리 자주 의구심을 품거나 사소함에도 불쾌감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이는 불필요한 긴장이나 갈등을 불러온다.


관계의 측면에서 누군가에 대해 가지는 불편함 중의 대부분이 이렇게 좁은 시야에서 오는 경우가 많다. 조금만 더 헤아리면 감정의 소모를 피할 수 있는 일이다. 하눈은 명백히 판단 착오를 했다. 관계가 편치 않을 때, 좁은 시야로 인한 시행착오의 여지가 없는지를 살펴봄이 유익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딛 2:9-10 종들은 자기 상전들에게 범사에 순종하여 기쁘게 하고 거슬러 말하지 말며 훔치지 말고 오히려 모든 참된 신실성을 나타내게 하라 이는 범사에 우리 구주 하나님의 교훈을 빛나게 하려 함이라 바울 서신 곳곳에서 바울은 종의 위치에 있는 사람에게 상전들에 대한 신실함과 순종의 덕목을 요청한다. 핵심 이유는 하나님의 영광에 있다. 신자는 세상기준

삼하 24:17-18 다윗이 백성을 치는 천사를 보고 곧 여호와께 아뢰어 이르되 나는 범죄하였고 악을 행하였거니와 이 양 무리는 무엇을 행하였나이까 청하건대 주의 손으로 나와 내 아버지의 집을 치소서 하니라 이 날에 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그에게 아뢰되 올라가서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 마당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제단을 쌓으소서 하매 다윗은 백성을 치는

삼하 23:15-17 다윗이 소원하여 이르되 베들레헴 성문 곁 우물 물을 누가 내게 마시게 할까 하매 세 용사가 블레셋 사람의 진영을 돌파하고 지나가서 베들레헴 성문 곁 우물 물을 길어 가지고 다윗에게로 왔으나 다윗이 마시기를 기뻐하지 아니하고 그 물을 여호와께 부어 드리며 이르되 여호와여 내가 나를 위하여 결단코 이런 일을 하지 아니하리이다 이는 목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