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도서 12:13-14

전 12:13-14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들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모든 사람의 본분이니라 하나님은 모든 행위와 모든 은밀한 일을 선악 간에 심판하시리라


일의 결국이란 해 아래서 행하는 모든 것이 헛되다는 것을 가리킨다. 피할 수 없는 죽음은 명백한 확증이다. 장례식에서 업적을 남겼다는 찬사를 받을 수 있지만, 당사자는 끝이다. 전도자의 헛되다는 고백은 결국은 이렇게 되는 거였나 하는 데 대한 탄식이다. 사람은 죽음 가까이 가서야 이를 실감한다. 그만큼 세상 것의 흡입력이 강하다는 이야기다. 아마도 생존과 관련되었기 때문이리라.


그래서 해 위의 세계, 곧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이 현명한 삶이다. 허무에서 영원한 실재로, 무의미에서 유의미에로의 보증이 되기 때문이다. 오늘처럼 해를 넘기는 길목은 하나의 데자뷔다. 해 아래에서 해 위를 소망하듯 기대를 새로이 하는 찬스를 맞이하게 하기 때문이다. 영원히 남을 것을 먼저 챙겨야 한다. 흡입성 강한 물리의 세계를 넘어서 창조주의 품을 찾는 갈망을 품어야 한다. 나는 내일부터 새 해를 시작한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