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23:22~23

눅 23:22-23 빌라도가 세 번째 말하되 이 사람이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나는 그에게서 죽일 죄를 찾지 못하였나니 때려서 놓으리라 하니 그들이 큰 소리로 재촉하여 십자가에 못 박기를 구하니 그들의 소리가 이긴지라



세상은 빌라도 수준의 공의로 다스려지는 거 같다. 무리의 소리, 즉 여론이 사실상 실세다. 오류가 진리를 가리더라도 여론이 우세하면 그 기세로 정의의 수준을 조작한다. 그리고 정의를 집행하는 공의 역시 그 수준에 머무른다. 한 쪽에서는 탄식하며 호소하지만, 우세한 쪽의 공격과 선동에 당한다. 빌라도 수준의 공의란 타락하고 부조리한 공의다.


빌라도 수준의 공의란 어느 정도 양심이 작용하지만 결국은 타락한 현실에 무너지는 공의를 말한다. 여기서는 강한 소리를 가진 무리가 우세하다. 이 무리들에겐 자신의 욕망과 이득이 우선이다. 진리는 참조할 뿐 반영하지 않는다. 이것이 참된 신자가 맞닥뜨려야 하는 세상의 속성이다. 별종처럼 살기로 작정하지 않으면 중심을 지키기 힘든 곳이다.


그러나 가치관과 세계관이 거듭나면 얼마든지 감당할 수 있는 곳이 세상이다. 진리로 거듭난 영혼은 하나님 나라와 연결되고 진리에 바탕한 삶을 살려 할 때 하나님의 나라가 개입한다. 당시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았던 세상은 이후로 변한다. 곳곳마다 교회가 세워지고 예수님을 경배하는 무리들이 불어났다. 그 때엔 세상 무리가 이긴 것 같았지만 오히려 역전이 시작되었다. 그러므로 세상 무리의 소리에 기 죽을 일이 아닌 것이다. 내 안 계신 이가 세상보다 크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